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수준의 방범 시설로 도배가돼 있기 때

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수준의 방범 시설로 도배가돼 있기 때문이었다 그중 하나만 잘못 건드려도 유저는 곧바로 카오틱이 되고경비병들이 벌 떼처럼 몰려드는 것이다 하물며 슈덴베르크에서 가장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사르킨 공작의 저택이다 전문 암살자인 샴바라조차 입구도들어가지 못하고 발각되고 말리라하지만 이제 시간은 하루밖에 남지 않았다 그 안에 증거를 찾지 못하면 두 번 다시 기회는 없어 영화에서처럼 수색영장 같은 걸 구하지 못하는 한 내가 직접 들어가서 찾아보는 수밖에 없어 어차피 나도 이제 더 이상 잃을 것도 없어놈이 죽든 내가 죽든아크가 어금니를 질끈 깨물고 각오를굳힐 때였다 갑자기아크의 머리가 맹렬히 회전하며 스파크를 일으켰다 그렇군 그런 방법이 있었어순식간에 상황을 정리한 아크가 벌떡 일어나며 물었다 후작님 혹시 사르킨 공작의 인장이 찍힌 서류 같은 걸구할 수 있을까요사르킨 후작의 인장 몇 장 있기는 하네만뭐든 좋으니 한 장만 주십시오 눈매를 좁히며 말하는 아크의 입가에 음흉한 미소가 감돌았다 ACT7 아크 자작5분 뒤에 회의가 시작될 예정입니다슈텐베르크 왕성 왕의 흘 앞의 궁내 부장이 목청을 높여소리쳤다 그러자 왕성 곳곳에서 병사들이 나팔을 불어 회의시간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이번에 슈덴베르크가 확보한 시니어스공국의 10개 영지에 파견 나갈 귀족을 선발하는 회의였다 나팔이 울리자 삼삼오오 모여 있던 귀족들이 왕의 홀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자 슬슬 기어 나올 때가 됐는데아크는 왕의 홑 입구 부근에서 눈알을 빛내며 귀족들을 둘러보았다 그러기를 잠시 곧 한 백발노인이 몇몇 귀족들에게 둘러싸여 걸어오는장면이 포착됐다 그 너구리처럼 생긴 노인이 바로 사르킨이었다 아크는 재빨리 뛰어가 꾸벅 고개를숙였다 사르킨 공작님 안녕하십니까음자네는얼마 전 남작이 된 아크입니다 아하 그 벼락출세했다는 이방인 귀족 말인가사르킨이 노골적으로 비웃는 듯한 미소를 지으며 중얼거렸다 그러자 붕어 똥처럼 사르킨을 졸졸 따라다니던 귀족들이 키득거렸다 그러나 아크는 짐짓 아무렇지도 않은 표정으로 빙긋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네 제가 그 벼락출세한 이방인입니다 흥 그래 잘난 이방인게서 나에게 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