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다가온 명아가 앞쪽에 쪼그리고 앉더니 철봉을 두손으로 부드럽게 감싸 안았다

때 다가온 명아가 앞쪽에 쪼그리고 앉더니 철봉을 두손으로 부드럽게 감싸 안았다 그러고는 철봉의 끝을 입안에 넣더니 혀끝으로 애무했다 조철봉의 철봉은 더욱 기세가 올랐고 핏줄까지 불거져 나왔으므로 명아는 두손에 힘을 주어야 했다 명아가 철봉 끝을 입에서 빼내었을 때는 이미 두 눈이 몽롱해진 상태였다먼저 그냥 이대로 하고 싶어명아가 철봉을 쥔채 억양없는 목소리로 말했다그냥 입은채로조철봉은 경황중에도 먼저라는 말에 유념했다 먼저라는 말은 처음 또는 입가심 또는 리허설이라는 뜻이 함축되어 있다고 봐도 될 것이었다 따라서 명아는 오늘밤을 길게 지내고 싶다는 것이다그래 그럼 팬티만 벗어그냥 소파위에 두팔을 벌리고 앉은채로 조철봉이 말했다그리고 네가 위에서 해 먼저조철봉도 먼저라는 말을 붙였다 몸을 일으킨 명아가 팬티를 벗어 던진 것은 금방이었다 그러고는 스커트를 두손으로 올리더니 마치 재래식 변기위에 올라앉는 것처럼 조철봉의 위에 앉았다 얼굴이 바짝 붙여졌지만 조철봉은 아직 키스도 하지 않았다 명아가 밑물을 하듯 손을 아래로 휘저어 철봉을 쥐더니 서둘러 샘에 대었다 그러고는 몸을 바짝 붙였을 때 조철봉은 철봉에 가득 죄는 만족감으로 낮게 신음했다아아아이것은 명아가 폭발하듯 내뱉는 탄성이었다 명아의 샘은 이미 넘쳐나고 있었지만 탄력이 세었고 좁았다 허리를 겨우 서너번 움직이고 났을 때 명아는 자신의 샘이 벅찬 철봉을 받아 들였다는 것을 깨달은듯 두손으로 조철봉의 목을 감싸안았다너무 좋아신음과 함께 명아가 외치듯 말했다 가쁜 숨속에 쇳소리까지 섞여져서 이제는 모든 것을 잊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조철봉은 명아의 허리 운동에 맞추면서 만족감으로 이를 악물었다 명아가 만족감으로 탄성이 더욱 높아지는 것과는 정반대의 행동이다 급해진 명아는 좌우운동 따위도 생략하고 그저 상하 운동만 하는데도 벌써 절정으로 치닫는 중이었다 신음과 헛소리까지 겹친 명아의 얼굴은 땀으로 범벅이 되었고 옷은 다 구겨지고 있었지만 지금은 아무것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조철봉은 여전히 두팔을 소파위로 걸친채 눈을 부릅떴다 명아의 샘은 더욱 수축되면서 샘가의 근육이 미세하게 떨리는 것까지 감지되고 있었는데 곧 폭발할 것이었다 조철봉은 벽을 노려보았다 전에는 한국 정치를 생각하면 진정이 되었으나 그것은 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