렝똑바로 바라보았다 저는 인질로 삼을 가족이 이제는 없습니다만 자

렝똑바로 바라보았다 저는 인질로 삼을 가족이 이제는 없습니다만 자백하지는 않습니 다 팔장을 푼 이무섭이 한동안 우두커니 그를 바라보다가 다가와서 의자에 랄았다 창 밖에서 산새가울었다 이곳은 춘천 교외의 한적 한 별장이다 이무섭은 한달이 멀다 하고 거처를 옮기는 것에 짜증을 내고 있었다 이제 그를 건드릴 사람은 아무도 없다 안기부는 집행의 권한이 없고 경찰은 이미 손아귀에 있다 그를 이토록 경계하게 만드는 것은김원국과 몇 명밖에 안되는 보스급들이었다 황인규를 걱정하실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만 이철우가 입을 열자 이무섭이 입맛을 다쳤다 물론 황인규가 금방 일을 저지르지는 못해 우리도 겪었지만 군 조직은 직속 상관의 명령이 우선이지하지만 그놈이 안기부의 고성 섭과 맥을 통하고 있단 말이야 세 여인 227 놈은 김원국에게 직접 연락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첫기침을 한 안정태가 머리를 들었다 안기부 직원이 그렇게 무지막지하게 사람을 칠 리는 없습니다그리고 안기부 직원들이 공기총을 들고 다님니까 애들 두 명은 공 기총알을 대여섯 발씩 맞았습니다 이철우가 힐끗 안정태를 바라보았다 자션은 음지에서 쓰레기를 치운다면 안정태는 양지에서 닦여진 길을 걷는 입장이다 이것은 처 음부터 계획된 일이었고 시간이 지나면 이쪽도 그렇게 될 것이기는 했다 이제는 우리가 방어하는 입장이 된 것에 화가 난단 말이다 입장이 역전되었어 이무섭이 손바닥으로 의자의 팔걸이를 가법게 쳤다 놈들은 전의 우리 입장이 되었다 상황은 다릅니다 단장님 안정태는 여전히 낙관적이었다 그가 말을 이었다 우리는 정부를 배경으로 두고 있는 데다가 총알받이를 두고 있습 니다 염려하지 마십시오 유혁근이는 템소니 차에 친 것으로 되어서 마음이 놓여 잘했어이 소령 이무섭이 이철우를 바라보았다 이번은 확실하게 해주었어 이정환이나 안기부에서는 눈치채고 있는지도 모르지요 그렇다고 해도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형편도 안돼 각하는 이찬형이를 만나 주시지도 않을테니까 228 밤의 데통령 제2부 H 내일모레면 개각과 함께 정계 개편이 있어 그때 이찬형씨도 경 질될 거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