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 말했다그리고 우리 사이에

로 말했다그리고 우리 사이에는 특히 나는 전선생을 배신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러면 됐습니까네전기용이 머리카락을 쓸어 올리더니 자리에서 일어섰다이제 투표가 시작되었으니 상황실로 내려가 있겠습니다밤 열한시가 넘었으나 개표는 20퍼센트밖에 진행되지 않았다김태수는 개표장소로 되어 있는 국민학교로 들어섰다커다란 강당은 사람들로 가득차 있어서 후끈한 열기가 몸에 닿았다 김태수를 알아보고 부하인 김덕진이 바쁘게 다가왔다형님 자민당이 부재자 투표에서 앞질러 버렸기 때문에 지금 1천5백 표 가량 처지고 있습니다부재자 투표는 맡아놓은 여당표이니만치 예상하고 있던 터였다군대생활을 해본 사람이라면 어느 놈이 어느 놈이지 짬빱 먹고 있노라면 구분이 가질 않는다 그렇다고 졸병이 한가하게 신문의 정치면을 들여다볼 시간도 없다선거일이 되면 특식이 나오고 막걸리가 나오는데 다 그것이 무엇 때문이냐 고참의 눈치에 닳고 닳은 짝대기들은 누구를 찍으라고 하지않아도 서슴없이 붓뚜껑을 누르고는 신나는 하루를 즐기는 것이다아파트 단지가 밀집되어 있는 제3투표소의 투표함이 개함되면 판도가 달라질 거다전기용이 일러준 말이었다눈알 똑바로 뜨고 있어 뭉치표가 앞뒤로 도배를 해서 넘어갈지도 모른다김태수는 부하들을 개표석 근처로 돌려 보냈다인천은 야당 성향이 강한 도시이다강의식은 상당한 기반을 닦아놓고 있었으나 자파의 모략공세에 걸려 선거전의 중반이 넘도록 자중지란에 빠져 있었다 당에서는 자구당원들의 반발을 우려하여 어쩔 수 없이 강의식을 공천하였지만 그가 낙선하는 것이 차라리 낫다고 생각한 것이다선거일을 며칠 남겨두고 나서 오철현이 인천으로 내려와 유세를 도울 때까지 강의식이는 자민당의 운동원으로 침투시킨 부하들의 역공작으로 겨우 균형을 맞춰가고 있었던 것이다오철현과 함께 균열된 고정표를 모으고 내부정리를 했으나 시간이 촉박했다형님 정만이 하고 재식이는 경찰들이 당사에 들려서 당원등록만 확인하고는 돌아갔답니다 찾지도 않는 것 같더라는데요학교를 나오면서 따라오던 부하가 말했다당분간 찍소리 말고 엎드려 있으라고 해김태수가 부하를 노려보았다산통 깨지 말고그러라고 했습니다그들은 강의식에게 화염병을 던진 부하들이었다 그것도 모두 전기용의 작전인 것이다강의식은 김태수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