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이 조용히 움직이고 있을 뿐이었다 그렇게 잠시

지만이 조용히 움직이고 있을 뿐이었다 그렇게 잠시039다크 블레이드039돌연 먼지가 반으로 확 갈라지며 불길에 휩싸인 검날이 공간을 가로 질렀다그러자 반대 방향의 먼지가 폭발하듯이 사방으로 흩어지며 대검이 솟아 나왔다039대지폭풍039검과 대검이 충돌하자 또다시 한차례 폭풍이 일어났다그 폭풍을 뚫고 한 사내가 뛰어나왔다 불길에 휘감긴 검을 든 다부진 체격의 사내 바로 아크였다아크가 뛰어나오자 맞은편에서도 대검을 든 거구의 사내가 뛰어나왔다짐승 가죽으로 된 가죽 갑옷을 입고 있는 사내는 당연히 브레드였다받아랏브레드가 마치 몸통 박치기를 하듯이 달려들며 대검을 휘둘렀다부우우우웅수평으로 휘두르는데도 지면의 흙먼지가 확 빨려 올라올 정도로 엄청난 속도였다아크는 전방 회전 낙법으로 대검을 피해냈다그리고 그대로 몸을 굴려 브레드으의 사각지대로 이동해 스프링처럼 튀어 오르며 검을 내리쳤다그러나 브레드의 반사 신경도 아크 못지 않았다브레드는 대검을 사선으로 비껴 세워 공격을 흘려내고 한걸음 크게 내디디며 수직으로 검을 내리쳤다헛설마 사각을 찌른 공격을 흘려내리라고 예쌍하지 못했다아크가 숨을 들이키며 재빨리 물러났지만 대검이 어깨를 스치며데미지가 들어왔다스치듯 맞은 공격에 단숨에 400의 생명력이 증발해버렸다문자그대로 스쳐도 중상그러나 주춤대고 있을 상황이 아니었다아크의 움직임이 잠시 멈추자 브레드는 그대로 황소처럼 밀고 들어오며 연속적으로 대검을 휘둘러댔다아크가 당혹성을 터뜨리며 뒬로 물러나자 대검이 돌풍을 일으키며 코앞을 스쳐 지나갔다대검이 빈 공간을 가르자 브레드가 아쉬운 표정으로 중얼거렸다젠장 이번에는 확실하게 벴는 줄 알았는데흑 내가 그렇게 만만해 보이냐아크가 코웃음을 치며 대답했지만 내심 식은땀을 흘렸다039젠장 그걸 막아 내고 역습을 해 제대로 맞았으면 치명상을 입을 뻔 했어역시 시비를 걸면서 돌아다닐 만한 실력 이야스킬도 굉장하지만 그것만이 아니야 싸움에 굉장히 익숙한 몸놀림이다아니 이건 싸움이라기보다는039아크는 다크 댄싱을 펼쳐 공격을 피하며 브레드의 움직임을 주시했다처음 전투를 시작했을 때 아크는 브레드의 검속에 경악했다일단 브레드의 검은 양손으로 사용하는 대검이다아크가 사용하는 약속의 검도 양송 검이지만 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