퓐노정규는 와락 이맛살을찌푸렸다

퓐노정규는 와락 이맛살을찌푸렸다 당신 누구야 옆에 선 김채문이 호주머터에 두 손을 찌르고 있다 권총을 움켜 쥐고 있는 것이다 허어 내 참 내가 검문을 받네 사내가 입을 벌리며 차 안으로 머리를 돌렸다 차 안에는 대여섯 명의 사내들이 가득 들어앉아 있었다 난 경찰이야 여기 신분증 358 밤의 대통령 제2fif 사내가 바지 주머니에서 지값을 꺼내어 펼쳐 보였다 자은 신분증 이 보였다 그리고 서에서 연락이 갔을 거야 우린 영장을 가지고 있어 수색영장인데 사내가 차 안으로 손을 내밀자 누군가가 접혀진 종이를 그에게 건 네 주었다 얼른 당신들 두목한테 보여 주고 문을 열어 설마 우리하고 전쟁 놀음 하자고는 하지 않겠지 차 안에서 두어 사람이 웃는 소리가 났다 맥이 풀린 노정규가 김 채문을 바라보았다 그리고는 다시 머리를 돌려 뒤쪽의 정문을 바라 보았다 정문 위쪽의 감시 카메라에서는 지금의 이 장면을 찍고 있을 것이다 어이 시간 없어 당신들이 무기를 소지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어 서 말이야 노정규의 위아래를 출어보던 사내의 시선이 김채문의 코트 주머니 로 옮겨졌다 자아 빨리 연락해서 문을 열라구 우리도 하고 싶어서 이러는 것 아니니까 당신 두목도 연락을 받았을 거야 사내가 재촉하듯 말하자 노정규는 몸을 돌렸다 한 손에 영장을 들고 문 앞으로 다가가자 육중한 철문이 쇳소리를 내면서 고리가 풀 려졌다 안쪽에서 스위치를 누른 것이다 그가 안으로 들어서자 다시 철문이 닫혔고 혼자 남은 김채문이 시 무룩한 표정으로 사내와 승합차를 바라보며 서 있었다 당신 호주머니에 장난감이 들어 있는 것 같은데그걸 우리한테 어둠의 끝 359쓰려는 건 아니지 사내가 턱으로 김채문의 호주머니를 7너키며 입술 끝으로만 웃었 다우리한테 썼다가는 십년 공부 나무아미타불이야 알고 있어어이 되게 말이 많구만잇사이로 김채문이 씹어뱉듯 말했다입만 가지고 사는 놈들이 있다고 하더니 오늘 만난 것 같어너는 좇만 가지고 사냐사내가 물었는데 여전히 웃는 얼굴이다 차 안에서 다시 낄낄거리 소리가 들렸다나이 들면 모두 입으로 양기가 옮아지는 거여 어린 놈들은 몰 는 라 김채문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