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는 목하 근신중인 것이다대통령이 입을 열었다각하 1212

하고는 목하 근신중인 것이다대통령이 입을 열었다각하 1212 사건 때문에 왔습니다정색을 한 전두환을 향해 그가 말을 이었다원체 큰 사건이라 검찰에서는 기소유예 방침을 정했지만 정치권의 압력을 받고 있지요지난 8월에 보내 주신 답변서만으로는 국민들이 납득하지 않고 있습니다대통령이 작년인 1993년 5월 14일에 1212는 쿠데타적 사건이라고 특별담화문을 통해 규정지었다 그러나 진상 규명은 역사에 맡기겠다고 했던 것이다 머리를 다치기 전의 일이다 대통령이 머리를 들었다 술기운에 두 눈이 조금 충혈되어 있다각하는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셨습니다제 선임자이셨지요그러자 전두환이 빙그레 웃었다 그러나 입을 열지는 않았다그로부터 사흘 후인 1994년 11월 5일 아침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 앞에는 수백 명의 내외신 기자들이 진을 치고 있었다 검찰이 지난달 27일에 내렸던 기소유예 처분판정을 취소하고 전두환에게 소환 통보를 내렸기 때문이다 전두환은 선선히 소환에 응하여 아침 10시 정각에 자택에서 대검으로 출발할 예정이었다전직 대통령이 쿠데타적 음모 사건의 주범으로 검찰에 소환된다는 것은 한국 역사상 초유의 일이다 국민들은 가슴을 떨고 혹은 분개하거나 감개에 젖었으며 부끄러워했다 텔레비전으로 생중계되는 실황을 거의 모든 국민들이 일손을 놓은 채 보고 있었으므로 거리도 한산했다10시 5분전이 되었을 때였다 연희동 골목 입구에 테이블까지 가져다 놓고 실황중계를 하던 MBC의 정동영 앵커는 기자가 전해 주는 쪽지를 건네받고는 자리를 고쳐 앉았다 시청자들은 그의 얼굴이 조금 상기된 것처럼 느꼈다시청자 여러분 지금 김영삼 대통령께서 이곳으로 오고 계십니다그가 조금 큰 목소리로 말을 이었다약 3분후에는 대통령께서 이곳에 도착하실 것입니다화면이 돌연 바뀌면서 이미 아수라장이 된 골목의 입구를 비췄다 기자들이 전경들의 벽을 뚫고 조금이라도 더 좋은 위치를 잡으려고 몸부림을 치고 있었다 그 순간 경찰 모터사이클 두 대가 골목으로 들어섰고 곧 순찰차가 뒤를 이었다 그 뒤쪽을 따르는 차량이 대통령의 검정색 승용차이다대통령의 전용차가 들어섰습니다정동영이 소리치듯 말했다전용차는 곧 전두환 저택의 정문 앞에서 멈춰섰다 그리고는 뒤쪽의 문이 열렸다아 김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