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철의 목을 두 팔로 감아쥔 정애영이

기철의 목을 두 팔로 감아쥔 정애영이 소근대듯 말했다나 벌써 달아올랐어침대 위로 던져진 정애영의 몸이 출렁대더니 사지가 아무렇게나 벌려졌다그냥 곧장 해줘정애영이 두 팔을 벌리며 말했을 때 강기철은 몸을 올렸다 그리고는 곧장 남성이 밀고 들어선 순간 정애영이 탄성을 질렀다아아 좋아정애영의 샘은 이미 뜨겁게 젖어 있었다 엉덩이를 잔뜩 치켜들어 강기철의 몸을 받은정애영이 헛소리처럼 말했다자기야 나 죽여줘그러나 강기철은 서두르지 않았다 정애영이 다급하게 매달리고 있었지만 그럴수록 오히려 차분해졌다 지금까지 수많은 남자를 겪어본 정애영이다 그리고 그 남자들을 정복했다고 자부해온 정애영이었지만 오늘은 달라졌다 강기철의 몸을 받으면서 어느덧간절히 다음 행동을 기다리게 되어버린 것이다 이윽고 정애영은 모든 것을 잊고 매달렸다 육체의 쾌락을 알고 난 후로 정애영에게는 처음 있는 일이었다 강기철은 입술을 붙여주지도 않았고 손끝으로 어느 한 곳도 애무해주지 않았지만 그 어느 때보다도강렬한 쾌감을 느끼게 된 것이다 이윽고 정애영은 절정으로 솟아올랐다 비명 같은신음을 뱉으면서 온몸을 굳혔을 때 강기철의 움직임도 더욱 거칠어졌다 정애영은 온몸이 하얗게 부서지는 것 같은 느낌을 받으면서 모든 것을 잊었다 잠깐 의식을 잃은것이다 정애영이 깨어났을 때 아직도 자신의 몸에 강기철이 얹혀 있는 것을 알았다숨이 가빴으므로 눈의 초점만 잡고 강기철을 올려다보았다 상체를 세운 강기철이 자신을 내려다보고 있는 것을 알았다자기야정애영이 헐떡이며 겨우 입을 열었다나 죽는 줄 알았어그때 강기철이 희미하게 웃었다 그리고는 천천히 다시 몸을 움직이기 시작했다정애영은 늘어져 있던 팔을 들어 강기철의 목을 감았다 강기철은 아직 절정에 닿지않았던 것이다 다시 방안에는 탄성과 가쁜 호흡소리로 덮여졌다 이번에는 더 격해졌고 더 높은 소음이 일어났다 정애영은 온몸을 맡긴 채 감동으로 흐느껴 울었다 지금까지 남자들을 노리개처럼 취급해온 정애영이다 그 어떤 남자도 자신과 몸이 합쳐졌을 때 굴복시키지 않은 적이 없었던 정애영이다 박기성도 물론 예외가 아니었다 허리를 몇 번 틀어주고 탄성 몇 마디만 뱉으면 남자는 홀린 듯이 절정에 올라버렸다 그러나 지금은 다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