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그래서 불

요 그래서 불쪽 강미현의 이야기를 꺼했을 거야회장이 그리고 네가 당신의 대의에 따르고 있다는 것을 알아 이대각이 손을 별어 김상철의 어깨를 쳤다 네가 하겠다는 발을 듣고 싶었다 여기서 내려 줘 차가 길가에 멈춰서자 이대각이 그를 향해 빙긋 못었다 나는 곧장 이실장한테 보고를 할 것이다 물론 예상들은 하고 있겠지만 확실한 게 좋거든물론 내 점수에도 도움이 될 것이고 말이 야 뒤쪽으로 승용차 한 대가 다가와 쳤는데 이대각의 전용차이다 이 게 월급쟁 이 하고 사장하고 다른 점 이지 윗사람 챙기 는 것 말이다 170 영웅의 도시 변순태는 하바로프스크 태생의 고려인으로 전직이 시계수리 공이었다 오케안 시장 근처의 시계점에서 4년을 일하다가 근대 리아의 초창기에 수송트럭을 타고 들어온 개척민 중의 하나인 것 이 다 타운의 인구가 23천 명 이 었던 시절이 다 대망을 품고 근대리아에 왔지만 하루 벌어 하루 마시는 생활 로 몇 달을 지내다가 송길수의 부하가 되면서부터 그의 인생은 바뀌어졌다 사람은 한평생을 살면서 자신의 능력을 제대로 발휘 하고 가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사회의 틀에 의해서 정해진 순서 를 따라 생활하다 보면 자신의 능력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가는 경 우도 흔한 것이다 변순태는 머 리 가 좋은 편이 었다 한번 듣거 나 익힌 기술은 잊제 않아서 시계점의 견습공 딱지도 남보다 2년 이나 빨리 떼었던 경력이 있다 그는 송길수에게서 관리의 묘령 을 배웠고 갖가지 고초를 겪으면서 자신의 성격이 대담하다는 것 도 알게 되었다 눈도 한번 깜박이지 않고 살인을 했으며 극한 상 황이 되면 정신이 차분히 가라랄는 것이다 그러나 송길수가 죽 은 이 후로 그는 의 기 소침해 있었다 지금은 이한의 부하가 되어 있는 그가 어깨를 구부정하게 숙 이고는 김상철의 근대시 사무실에 들어선 것은 아침 9시 30분경 이었다 김상철이 개인적으로 부른 것은 처음이어서 그는 잔쪽 긴장해 있었지만 그를 맞는 김상칠은 부드러운 표정 이 었다 네 이야기는 송사장한테서 많이 들었다 마주랄은 김상철이 입 을 열었다 송사장은 나와 형제 같은 사람이었다 나도 가충이 아프다 우리는 동북아시아에 한민족의 새로운 영토를 개척하려고 했 어 그것은 본래 근대의 강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