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 배가 등까지 들려 내장이 모두 나와

가 배가 등까지 들려 내장이 모두 나와 있었던 것이다 안재연이 머리를 끄덕였다 왕과 시중 대감께 급보를 띄울 터이니 경계를 철저히 해주시 오 더 이상 인재를 잃으면 안 되오 알겠소이다 대감 부사 신송준은 정4품 외관으로 문관인 시랑급이며 무관으로 장 군인 윤의충과 동급이다 진주목의 분위기는 흉흥했다 방호사 휘하의 별초군이 이리저리 내랄고 각 진장들은 진에서 대기중이다 목사청을 나온 윤의충이 방호사 관저에 돌아왔을 때 는 오시가 다 되었다 남도 진장 구광이 허리에 찬 대도를 건드리며 청 위로 올라오 더니 그의 앞에 다가앉았다 장군 배중손이 떠났소이다 그는 품위가 높은 배중손에게 지금도 하대를 한다 상반신을 기 울인 그가 목소리를 낮줬다 장군 지사 이시배가 군막에서 기다리고 있소이다 대망 49 어첫밤 부사 신송준을 친 것은 윤의충과 구광 둘이서 한 일이 다 구광이 쥐라고 부르는 박오돌은 심부름을 했다 그들은 곧 말에 올라 성을 나왔다 진장 구광이 이끄는 남도진군이백여 명은 남문 밖 골짜기에 군막을 치고 생활하고 있는 것이다 제일 깊숙한 곳에 세워진 군막에 혼자 앉아 있던 이시배가 들 어서는 윤의충을 보더니 놀라 일어싫다 관복 차림이었고허리에 참던 칼은 군사들에게 랫겨 빈몸이었다 아침에 목사정으로 등청하던 길에 구광에 의해 이쪽으로 끌려 온 것이다 장군 소직은 무슨 영문인지 모르겠소이다 이시배가 소리치듯 말했다 진장이 길에서 불문곡직하고 소직을 이곳으로 끌고 왔소이다 부사 신송준이 어첫밤 내장이 모두 터져나와 죽었다 윤의충이 앞쪽나무 걸상에 앉아그를 바라보았다 목사께서는 왜구의 습격을 받아 그렇게 되었다는 급보를 띄우 실 것이다 구광이 들어오더니 윤의충의 옆에 칼을 짚고 싫다 이시배의 눈 동자가 어지럽게 흔들렸다 장군 소직은 영문을 모르겠소 무슨 말씀이신지 어첫밤에 네 일가족을 몰살시키려고 했었다 네놈들은 간자 였어 장군 소직은 신송준이 보낸 파발은 섬에 발을 밀지도 못하고 목이 잘렸다 간자이고 역적이다 왕에 빌붙어 지조를 몽골에 파는 매국노이 50 대영웅 다 윤의충이 손끝으로 이시배의 코끝을 가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