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말이야 저 어떤 이미 조기원의 얼굴

사람들 말이야 저 어떤 이미 조기원의 얼굴은 하얗게 질려 있었다 시선을 내린 그를 향해 안종환이 입을 열었다 자네도 같이 죽을 뻔했어 나하고 말이야 그렇지 않은가 협박을 당해서 그랬다고 들었어 자네 아파트에 찾아갔던 놈 이 잡혔으니까 자네 처리는 나한테 맡겨달라고 부탁했네 내가 자네 경우가 되었더라도 다른 행동을 했을지 자신이 없었으니까 수석님 이제는 얼굴이 붉게 달아오른 조기원이 그를 바라보았다 처벌해 주십시오 달게 받겠습니다 몇 번이고 말씀을 드리려고 했지만 용기가 안 났습니다 이젠 후련합니다 벌을 받겠습니다 당분간 집에서 쉬어 각하께서도 내 조처를 이해하실 거야 자리에서 일어선 그가 창가로 다가가 섰다220 유라시아의 꿈 정말 힘든 나날이야 그렇지 않은가 루스박이 들어서자 의자에 앉아 있던 세 사내가 일어섰다 압구 정동의 조그만 카페 안이다 실내는 어수선했고 안쪽 마루는 뜯겨 있었다 내부 수리를 하고 있는 중이어서 손님은 없다 타가선 루 스박이 그들의 얼굴을 휘둘러보고는 머리를 끄덕였다 자 앉읍시다 사내들이 말없이 그를 따라자리에 앉았다 창밖의 소음이 들려 오고 있었다 대로변에 위치한 건물 이층이어서 소음이 심한편이 었다 루스박이 그중 나이들어 보이는 사내에게로 머리를 돌렸다 오신 건 두 분인가요 사내의 옆에 앉은 두 사내를 말하는 것이다 예 그렇습니다 어제 부산에 도착해서 곧장 사내는40대 중반쯤으로 세련된 차림이었다 밝은색 양복에 노 타이 셔츠가 어울렸고 구두는 윤이 났다 루스박의 시선이 옆에 앉은 두 사내를 훌고 지나갔다 각오는 되어 있겠지요 물론입 니 다 사내 하나가 또렷한 목소리로 대답했고 다른 사내는 대답 대신 빙그레 웃었다 두사람 모두30대 초반쯤의 나이로 단단한 체격 인데다 용모도 말끔했다 머리를 끄덕인 루스박이 들고 왔던 가죽 가방을 탁자 위에 올려놓았다 현금으로3천이 들어 있어요당분간의 활동자금으로쓰고안 에 노란색 서류봉투가 들어 있습니다 필요하신 자료요 극한상황 221 그가 카페안을 둘러보는 시능을 했다 이 가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