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계획은 아닌 것 같소이다 그렇다면 누구겠느냐

왕의 계획은 아닌 것 같소이다 그렇다면 누구겠느냐 왕과 대감과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려는 자의 소행이오 파국으로 몰고 가려는 수작인가 사내가 번들거리는 눈으로 그를 바라보았다 그렇소이다 허나 정수명을 베라고 한 것은 잘하셨소이다 일단 은 그 자의 계략에 넘어간 것으로 하십시다 기대원의 짓일까 그했을 가능성도 있지요몽골에서 쓰이는 독분을 지닌 걸 보 면 위사장사극에게서 흘러 나왔을지도 모릅니다 보료에 등을 기댄 김준이 쓴웃음을 지었다 업보다 칼로 일어선 자는 칼로 망하게 된다는 하지만 내가 만 만치 않다는 걸 알게 될 것이야 그렇습지5 사내가 커다랄게 머리를 끄적였다 강한자만이 살아남습니다 대감그렇게만 말씀 하시던가이도명이 앞에 선 이독을 찬찬히 바라보았다이독은 김준의 집사로 백발머리에 허리도 굽었다 그가 시선을 었다들 반역 181 예 파혼한다고만 말씀하셨소이다 막 조반상을 물린 참이었다 마당에서 서성대던 종들이 긴장하 고 있었으므로 이도명은 목소리를 낮켰다 잘 알았다고 말씀드리게 아니 그보다도 내가 한번 뵙겠다고 하게 알겠소이다 대감 조반은 먹었는가 예 일찍 먹고 나왔소이다 그럼 잠판 내 집사를 만나고 가게 자리에서 일어선 이도명이 내실로 들어서자 이독의 옆에 서 있 던 종이 머리를 들었다 새벽에 김준과 함께 있었던 내실 위사 여평이다 청렴한 대감댁치고는 재물 냄새가 물씬나는군 혼잣소리처럼 말한 그가 입을 닫았다 옆쪽에서 이도명의 집사 가 다가왔다 풍채가 당당한 사내였으나 얼굴에 웃음을 띠고 있었다 수고가 많으시t 허리를 굽혀 예를 보인 사내가 가죽주머니를 내밀었다 패 묵직해 보이는 주머니였다 금자 열 딘이 들었소이다 대감께서 술값으로 드리는 것이 니 고맙게 받겠소이다 주머니를 받은 이독이 가슴에 넣었다 집사라도 교정별감 댁 집사는 어지간한 고관들도 함부로 대하 지 못하는 터에 상장군 댁 집사가 예를 표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182 대영웅 어깨를 편 이독은 종들을 끌고 대문을 나졌다 당당한 태도여서 마치 고관의 행차와도 같다 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