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회장님을 믿습니다잘 알았습니다한세웅은

저는 회장님을 믿습니다잘 알았습니다한세웅은 수화기를 내려놓았다 꼼짝하지 않고 앉아 있던 박상일이 입을 열었다회장님 강대산 총비서님에게도 연락을 해주시는 것이한세웅이 머리를 끄덕이자 박상일이 전화기를 손에 쥐었다 활기에 찬 그의 행동을 바라보던 한세웅은 머리를 돌렸다 아직도 비행기는 구름 한점 없는 하늘 위에 떠 있었다 하늘과 맞닿은 수평선이 아래쪽으로 보였는데 하늘이 너무 파란 탓인지 구분하기가 쉽지 않았다수화기를 내려놓은 강대산은 얼굴에 웃음을 띄우고 임기를 바라보았다우리가 시간 맞추어 잘 내질렀어 한동무는 지금 미국으로 가는 중이야 장광규는 혼이 나가서 청와대 구석에 웅크리고 있고임기는 잠자코 그를 바라보며 서 있었다 당과 군부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작업이 끝난 지 1주일이 겨우 지났다 중부군 사령관이었던 홍일섭 원수는 무력부장으로 영전되었기 때문에 그 자리는 보위대장이었던 김운석이 원수로 진급하여 맡고 있었다 그는 이제 동부군 사령관이 되어 동해안에 24개 사단을 배열시키게 되었다일본측의 반응은 어때강대산이 묻자 임기는 자리를 고쳐 앉았다아직 공식적인 반응은 없습니다 각하유엔에서의 일본대표단의 반응은 있었을 것 아닌가일본은 안보이사회의 상임이사국이었으므로 좋든 싫든 반응을 보여야 했을 것이다유엔대표부의 나까야마씨는 감기로 이사회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유엔의 성명은 일본측의 입장을 나타낸 것이 아닙니다 총비서 동지이제 북한의 가상적은 북부군이 주둔하고 있는 중국과 동부군의 건너편인 일본이었다 휴전선에 배치한 중부군을 동부지역으로 옮긴 것은 그것을 명백하게 드러낸 것이었다 일본의 속이 편할 리가 없었다장광규의 그릇을 알 수 있는 기회야 우리 쪽의 결단에 맞추어서 그가 휴전선에 배치한 군대를 남부나 서부로 재배치시킨다면 나하고도 손발을 맞출 수 있는 사람이야강대산이 벽에 걸린 지도를 바라보며 말했다 남한의 군사력은 휴전선 부근에 집중되어 있었다 그러고 보면 거대한 군사력을 가진 중국을 대항하는 것은 북한군이었다 이제 북한은 동부와 북부로 전력을 쪼개어 남한 쪽으로 향한 휴전선은 무방비 상태로 만들어 놓았다 예전 같았으면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전력 배치였으나 반대자를 모조리 숙청한 강대산만이 오로지 할 수 있는 조치였다총비서 동지 남한의 공식발표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