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해서 나갔다가 협박을 받았다 함께

고 해서 나갔다가 협박을 받았다 함께 가지 않으면 서인석이나 정한호 등의 후원자라는 것을 폭로하겠다는 거였다 자폭하겠다는 거지 저희들의 한국내 조직하고 나하고 함께놈들은 그렇게 못합니다오영식이 자르듯 말했다제 놈들이 얼마나 공을 들였는데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국회의원 다섯 명을 내었어요만일 내가 거절했으면 어떻게 되었겠냐 서인석이나 정한호 이야기까지 한 마당에그들은 아직 이쪽에서 서인석 등을 파악하고 있는 줄을 알지 못한다김태수와 오영식은 입을 열지 않았다 거절했다면 서인석과 정한호 등의 안위를 위해서 한세웅을 처치했을 것이다그렇다고 나는 나창석의 제의를 거절하지 못했다 그놈은 나를 일본으로 끌어들여 북한으로 보낼려고 계획적으로 만난 거다그리고는 후지모리라는 놈을 소개시켜 주었는데 그놈은 가짜다 나중에 알게 되었는데 진짜 후지모리는 도쿄에 있었어오사카의 이또에게서 들은 이야기였다 북한에 다녀온 후 그에게 연락을 하자 그가 지난 이야기처럼 말했던 것이다놈들은 치밀하게 계획을 세운 거야난 지난번에 핑계를 대고 일본에 가지 않을 수도 있었다 물론 오래 끌면 나창석이 의심은 하겠지만 말이야그런데 왜 가셨습니까김태수가 물었다CIA에서 압력을 가해왔기 때문이야그들은 북한 정부의 간부들과 내가 접촉해서 친해지기를 원해 본래부터 그들은 그럴 계획이었어김태수가 이맛살을 찌푸리며 한세웅을 바라보았다무어라고 말을 할 듯 입을 열던 오영식이 다시 입을 닫았다또 중요한 문제가 있어한세웅이 말을 이었다한국의 KCIA는 이 일을 모르고 있다는 거다 이 일은 CIA만 알고 있는 일이야아니 앤드류 이야기로는오영식이 기가 막힌지 말을 멈췄다그건 거짓말이었어한세웅의 말에 그들은 한동안 입을 열지 않았다 이쪽 저쪽 모두 걸려 있는 일이어서 한쪽을 잡아당기면 모두 끌려오게 된 것이다그래서 말인데한세웅이 오영식을 바라보았다강용창 차장은 방으로 들어서는 사내를 바라보았다 삼십대 중반으로 보이는 장신의 사내였다 그는 서슴없이 이쪽으로 다가왔다강차장이십니까그렇습니다그는 자리에서 일어섰다한회장님이시죠네그들은 악수를 나누고는 마주앉았다강용창은 검찰출신으로 중수부장까지 올라갔던 인물이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