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 그 이상이 될지도 모 릅니다 지난번처럼 회장이

마 그 이상이 될지도 모 릅니다 지난번처럼 회장이 특별상여금을 줄지 누가 압니까 무슨 일이 없다면 시베리아 벌관을 이리처럼 쏘다니면서 기 반을 굳힐 겁 니 다 그리고는 김상철이 이를 드러내며 웃었다 야망의 함정 111 아마 마적단 대장이 되어 있을지도사람 운명은 알 수 없는것 이 니 까 오퍼 서류를 끝낸 안인석은 강형문의 책상 앞으로 다가갔다 대 리 님 오퍼 끝냈습니 다 어 디 서류를 받아든 그가 꼼꼼히 훔어보는 동안 안인석은 그의 테 이블 옆쪽 의자에 앉아 기다렸다 스웨덴의 첫 거래선으로 보내 질 오퍼 였다 이 윽고 강형 문이 머 리를 들었다 잘 뤘어 완벽 해 뤘습니 까 안인석 씨의 서 류 만드는 솜씨 는 일급이 야 감사합니 다 안인석이 자리에서 일어서자 그가 손바닥을 굽혀 앉으라는 시늡을 했다 아침 10시 30분으로 바쁜 시간이다 그들에게 신경을 쓰는 주위 직 원은 없다 요즘 내가 조금 신경과민이 었어 부드러운 표정으로 그가 말했다 나도 결점이 많아내가 하는 일이 모두 옳은 것이 아니라는것도 알아 서로 노력하도록 하자구 지난 일들은 잊어버 리고 말이 야 알겠습니다 고마쓰 일본지사 이야기도 잊어 맡은 일만 열심히 해 112 영웅의 도시 알겠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시선을 내 린 안인석을 향해 그가 웃었다 앞으로 안인석 씨는 외국으로 보내는 오퍼를 맡아 줘야겠어어 학 실력 이 괜찮으니 까 전문성 을 살려 야지 자리에 돌아온 안인석에게 옆자리의 성태훈이 의자를 굴려 다 가왔다 그는 박미정의 대신으로 충원된 사원이었는데 눈치가 빠 른데다 순발력이 있어서 윗사람의 귀여움을 받고 있었다 무슨 이야기야 그가 낮은 목소리로 묻자 안인석이 머리를 저 었다 아냐 아무것도 아무것도 아닌데 그렇게 다정하게 이야기를 한단 말이야 성태훈의 긴 얼굴이 호기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일본지사 이 야기지 그도 안인석이 일본지사 요원으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는 것을 아는 것 이 다 그래 그 이 야기 야 간다고 했어 아니 갈 필요가 없다는데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