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이 나았다요리에 유통 기한만 없어도 팔수 있을텐데

편이 나았다요리에 유통 기한만 없어도 팔수 있을텐데서바이벌 요리의 유일한 단점이 그것이었다비싼 향신료가 들어간다고 해도 같은 효과의 포션ㄷ보다는 재료비가 싸게 먹힌다 대신 그만큼 포션보다 약효가 약하고 음식이라 유통 시한까지 붙어있었다물론 상급이 되어 유통기한이 꽤 길어졌지만 경매 사이트를 통해 판매되는 시간을 감안하면 언제 썩을지도 모르는 요리를 몇 골드씩이나 내고 살 사람은 없었다방부제 같은 재료가 있다면 얼마나 좋아현우가 입맛을 다시며 여기저기를 클릭하고 있을때였다알람 시계가 요동치며 4시 반을 알려왔다쾅쾅쾅요란한 소리가 울리며 매트가 흔들렸다목 감아 돌리기라는 레슬링 기술에 당한 현우는 한순간눈앞이 아득해졌다그러나 이제그런 고통에도 꽤나익숙해졌다 현우는 튕기듯 일어나 굳히기를 하여 들어오는 상대의 팔을 마주 잡았다 예전같았으면 바로 반격기를 당했겠지만 하체를 단단히 굳히고 자세를 낮추니 상대도 쉽게 기술을 걸어오지 못했다전국대회 동메달 리스트와 거의 팽팽한 시합하 제법이잖아저런 태클은 그리 쉽게 되는게 아닌데정말 레슬링 처음 해 보는거 맞나기동대원들이 운동을 멈추고 몰려들어 감탄사를터트렸다그러자 이명룡이 콧방귀를 뀌며 중얼거렸다흥 매일 그렇게 대련을 하면서 저 정도도 못하면 말이 안되지에이 그건 아니죠 대련한다고 다 저렇게 빨리 배우면 매일 쌈박질하는 깡패는 모두 달인이게요내말이요 전국체전 출신 선수를 상대로 저 정도하니까 대단한 거잖아요시끄러워니들이 뭘 안다고 그래 니들도 고작 애들 수준 이잖아 운동 안해 출동해서 칼 맞고 싶냐쳇 할 말 없으니까이명룡이 눈을 부라리자 대원들이 툴툴거리며 흩어졌다확실히이명룡은 새삼스러운 눈길로 현우를 바라보았다솔직히 말하면 그도 내심 감탄하는중이다 물론 현우가 초보자이니 상대가 봐주는 면도 적지 않다 아마 진지하게 시합을 한다면 1분안에 끝났으리라 그러나 그런 점을 감안한다고 해도 현우의 성장은 괄목할만한 부분이 있었다현우가 짐작한대로 그가 무지막지한 운동을 시킨뒤에 복싱 레슬링 태권도 시합을 시키는 것은 몸 전체를 활용하는 요령을익히게 해주기 위해서였다복싱이라고 팔 힘만으로 상대를치는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