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유성철이다 유성철이 천 천히 일어나 그에게 손을 내밀었다

그는 유성철이다 유성철이 천 천히 일어나 그에게 손을 내밀었다 어서 오게 잘 왔어 차가운 표정에 말투였다 자리를 잡고 앉았으나 방안에는 어색 한 침묵이 흘렀다 유혜영도 다소곳한 자세로 앉아 있을 뿐 표정 이 어두웠다 그녀로부터 만나자는 연락이 온 것은 오늘 오전이 다 이윽고 유성철이 입을 열었다 나도 조금 전에야 자네 부친 사고소식을 들었네그래서 오늘 약속을 연기할까 했는데 나와주어서 고맙네 기 업 인수 71 신준이 잠자코 머리를 숙이자 그가 물었다 병원에는 가보았나 갈 형편이 못 됩니다 그렇겠군 유성철이 앞에 놓인 물잔을들더니 한 모금삼켰다 각설하고 이번 일 고맙게 생각하네 며칠 내에 주식을 모두 사들일 작정이야 아마 주가가 폭등하겠지만 40퍼센트는 사들일 수 있을걸세 그령게 되면 이애는 내 몫까지 합해서 60퍼센트의 지분을 갖 게 되지 그뻔 어느 놈도 건드릴 수 없어 그가 쏘는 듯한 시선으로 신준을 바라보았다 자네가 녹음해준 퍼로 나는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어 길어야5개월 정도일까 병원에 누워 있으면 일년쯤 갈지도 모르지 정말 고맙네 갑자기 그의 목소리가 잠겼으므로 신준은 몸을 굳혔다 유성철 의 눈은 빛을 잃었고 얼굴은 일그러져 있었다 그 돈은 경영상의 비자금이었어 이런 일에 대비하기 위한 자 금이었지만 결론적으로 외화 은닉이 되었으니 변명할 여지가 없 네 고맙네 정색한 유성철이 머리를 숙였으므로 신준은 당황했다 그렇게 말씀하시면 오히려 제가 얘 오라비가 욕심이 많아 내가 죽으면 백화점 지분을 갖고 분란이 생길 테니 이 기회에 정리해두어야겠어 오히려 전화위복이 72불야성 되었네 유성철이 피로한 듯 소파에 등을 기댔다 내가 죽기 전에 자네한테 꼭 보답하겠네 그는 눈까지 감았으므로 신준은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럼 가보겠습니다 방을나오자유혜영이 따라나왔다 그녀의 눈은젖어 있었다 와주셔서 고마워요 오늘밤 처음 듣는 그녀의 말이었다 함정을 파놓고 있을 겁니다 핸들을 잡은 강재진이 명확하게 말했다 차는 통행량이 적은 강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