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의 복수라는 말 이해가 안 돼요

람의 복수라는 말 이해가 안 돼요 도대체 왜 1 내가 널 빼앗아갔기 때문이지그농은 그런 이야기는 안한 모 양이구만 하긴 그런 말을 할 필요는 없겠지 당신은 그 사람이 살아 있다는 걸 알고 있었어요 그건 왜 물어 1 놀라지도 않고 문득 말을 멈춘 그녀가 안인석을 똑바로 바라보았다 내가 근대리아에 가기 전부터 알고 있었지요268 영웅의 도시 그놈이 말해주지 않았단 말이야 버럭 소리친 안인석이 자리에서 일어섰다 이제 그놈은 내 인생그리고 내 가정토 부서놓았어나는 당 하고 있지만은 않을 거다 부서 놓은 것 없어 요 나는 이 미 부서 졌어 그가 차가운 눈으로 박미정을 내려다보았다 네가 근대 리 아로 떠 났다는 것을 알게 되 었을 때부터 나는 이제 더 이상 네 말을 믿지 않기로 했어그놈한테 세뇌되었을 테니 까 그놈은 회장의 손녀를 꼬드겨서 내가 비열한 배신자라고 말 했을 거 야 내가 너 와 결합한 것을 용납하지 못하는 거지 그가 무슨 자격으로 메마른 소리로 박미정 이 묻자 그가 코웃음을 쳤다 사랑했던 여자를 가로채 갔으니까 그 사람은 나를 잊 었어 요 그래서 연 락을 안했던 거 야 잊지 않았어 지 금도 그녀에게로 한 걸음 다가선 안인석의 얼굴이 일그러졌다 너도 마찬가지고내가 너와 같이 있는 동안은 내내 그놈의 목표가 될 거 야 박미점이 눈을 치켜떴으나 말을 잇지는 않았다 그저 참담한 표정 으로 안인석을 올려 다보고만 있을 뿐이 었다커피숍에 들어선 강미현은 카운터 앞에 멈춰서서 주위를 둘러 상처 B6B보았다 점심시간이 마악 지난 때여서 손님이 왜 많았다 안면이 있는 종업 원이 다가왔다 누구 찾으세 요 그순간 강미현은 벽 쪽의 테이블에서 이쪽을 바라보며 일어서 는 여자를 보았다 짙은색 코트 차림에 눈에 띄는 미모의 여자였 다 강미 현이 다가가자 그녀가 조심 스럽 게 물었다 강미 현 씨 되시 나요 네그럼 그쪽은 박미정 씨 갑자기 뵙 자고 해서 죄 송합니 다 아녜요 그렇지 않아도 한번쯤 만나고 싶었습니다 강미현이 부드러운 얼굴로 말했다 회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