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친 상태였다 그러던 중 갑자기 혁명위원회 소속 nb

마친 상태였다 그러던 중 갑자기 혁명위원회 소속 의 군인들에게 끌려 오늘 오후에 이곳으로 옮겨겼던 것이다 그 가 앞쪽의 사내를 바라보았다 도대체 날 이곳으로 끌고온 이 유는 뭐 야 사내는 30대 중반쯤으로 보였는데 다부진 인상이었다 그가 소 파에 둥을 기대더니 부드럽게 말했다 조금만 기다리시오 마음을 가라않히고 내가 불안하게 보이나 당신 같은 사람을 수없이 겪었어 당신은 지금 겁이 나서 오 줌을 쌀 지 경 이 야 입맛을 다신 이근복은 말을 잇지 않았다 집 안은 조용했다 이곳은 방배동의 고급 주택가였는데 찻길과도 째 떨어져 있어서 차 량의 소음도 들려오지 않았다 현관문이 덜컹이며 열렸으므로 그 들은 동시에 머리를 돌렸다 네 명의 사내가 한꺼번에 들어서고 있어서 집 안은 갑자기 어수선해졌다 앞쪽의 사내가 벌떡 일어 서더니 그들을 맞았으나 이근복은 움직이지 않았다 앞장선 사내 는 심 재택 이 었던 것 이 다 그럴 줄 알았어 언젠가는 네가 나타날 줄 알았다 이근복이 입으로는 웃음을 띄웠으나 눈매는 날카롭게 세워져 있었다 듣자하니 일 차장이 되었다더군 네가 삼 차장에서 단숨에 부장 진급을 한 것보다 떳및한 승진01 다 때려붙이듯이 심재택이 말하자 이근복의 기세가 주춤 됐였다심재택은 그의 앞자리에 앉았다 그의 옆자리에 따라 앉는 것은 김 상철이 다2 영웅의 도시 네 놈이 짐작하고 있었겠지만 근대리아의 K공작을 알아내야 겠어 심 재 택 이 김 상철을 눈으로 가리 켰다 정신이 없어서 누군지 기억나지 않는 모양인데 이 분이 근대 리 아의 김상철 씨 다 이근복이 눈을 점벅이며 김상철을 바라보았다 사진보다 딘군 실물이 허세부리지 마라 난 너를 이 분한테 인계해 주려고 왔을 뿐 이 니까 허 그럼 김 상철이 사법 기 관원이 라도 된단 말이냐 김상철이 얼굴에 웃음을 띄웠으나 입을 열지는 않았다 혀를 서너 번 두드린 심재택이 자리에서 일어셨다 네가 무너지는 꼴을 보기 민망해서 난 이만 간다 쏟아지듯 들어왔을 때처림 심재택이 응접실에 있던 수사관까 지를 데리고 밖으로 나가자 집 안에 남아있는 사람은 이근복과 김상철 그리고 소파 뒤에 서 있는 사내 등 세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