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도 흔자 있는 몸이 었으므로 이 유미는 마음도 가볍 게

석도 흔자 있는 몸이 었으므로 이 유미는 마음도 가볍 게 자리 에서 일어 섰다 안인석이 그녀를 안내한 곳은 호텔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거리에 있는 바였다 성인용의 조용한 분위기인데다가 화려하지 도 그렇다고 너무 무겁지도 않는 바 안을 둘러본 이유미가 얼굴 에 웃음을 띠 었다 자긴 역시 나하고 기호가 같아 마음에 들어 그들은 자리를 잡고 앉아 위스키를 시켰다 고급 스카치 한 병 값이 엄청나게 비쌌지만 신경 쓰는 사람은 없다 빙 크로스비의 크리스마스 캐럴이 낮게 흘 안을 울리고 있었다 카운터 옆쪽의 조그만 장식용 전등 몇 줄기가 반짝이고 있는 것이 오히려 요란 한 트리의 불빛보다 더 운치가 있어 보였다 위스키를 반 병쯤 마 908 영웅의 도시 시 고 났을 때 이 유미 가 물었다 와이프가 오겠다고 안해 술잔을 든 안인석 이 머 리 를 저 었다 오기 는 뭘 그럼 이렇게 살 거야 글쎄 그것도 한 모금 술을 삼킨 이유미가 그를 빤히 바라보았다 자기가 안 돼 보여서 그래이곳에 혼자 버려진 것 같아서 내내 가라앉은 표정으로 술잔만 비우던 안인석이다 머리를 든 그가 퍼뜩이 는 시선으로 그녀를 바라보았다 날 몰아낸 근대그룹에 빛을 갚아줘야 돼 난 이대로 죽지는 않아 누가 죽는대그런데 어떻게 갚아여기에서 네가 알 필요 없어 술잔을 들어 한 모금에 술을 삼킨 안인석이 더운 숨을 뱉아냈 다 미정 이 가 임 신을 했어 3개월이야 그래서 집안에서는 서울에 있는 것이 낫다고들 해 r 빌어먹 을 안인석이 길게 숨을 내려쉬었다 정 말 미치 겠어 지 금은 아이 를 가질 상황이 아닌데 그러자 얼굴에 웃음을 띤 이유미가 술잔을 들었다 난 자길 잘 알아자기는 기대하지도 않았을 거야 불타는 차이나타운 90f 넌 나쁜 여자야 자긴 우유부단하고 책임감이 강하지 못해하지만 평온한 일 상에서 는 둘도 없는 애 인감 남편감이 야 나만 매도하지 말란 말이다 자기를 위해서 하는 말이야박미정을 서울에 남겨둔 것은 인 석 씨의 무의식적인 자기방어였어 같이 있어야 도움도 안 되고 눈치가 보일 테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