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어서 뛰쳐 나오지 못하는 사람도 많 아

없어서 뛰쳐 나오지 못하는 사람도 많 아 자식아뛰쳐 나오는 사람은 모두 용기 있는 사람이 나처럼 도 망다니는 사람을 봐 네가 어디 도망을 다녀 널 잡으려고도 하지 않는데 종업원이 다가왔으므로 그들은 주문을 하고는 잠시 주위를 둘러보 았다 참 네 애인은 잘 있어 서울에서 왔다는 여자 고영무가 묻자 박정환이 머리를 끄덕였다 서울 갔는데 곧 올거야 결혼할 작정이냐 글쎄 그것이 왜 무슨 일이 있어 아니 별일 아냐 여자측 어머니가 편찮으셔서 그래 그래서 한국에간거야 머리를 끄덕인 고영무가 호주머니에서 종이쪽지 한 장을 꺼내어 그 의 앞에 밀어놓았다 이거 받아 넣어라 이게 뭔데 출정 전야 19 바하마 은행의 구좌번호야 전에 너에게 신세 입은 것도 있고 해서 네 결혼축의금으로 입금시켜 봤어 받아 주면 고맙겠다 야 거창하게 이게 뭐야 현금으로 줘 버리지 고영무가 템그레 웃었다 얼만데 궁금한 듯 종이쪽지를 집어 들여다보면서 박정환이 물었다 그건 나중에 확인해 봐 내가 당분간 또 여행을 떠나야 할 것 같아 서 그래 어디로 말이야 이곳저곳 고영무는 박정환을 향해 밝게 웃었다 밀리카는 머리를 들어 먼 쪽의 바다를 바라보았다 수평선 위쪽으로지는 태양이 걸려 있었는데 바다의 물결이 불꽃을뿌린 것처럼 빛살을 받아 반짝이고 있었다 아래쪽의 백사장위를 서너 명의 아이들이 가로질러 가고 있는 것이 보였다 첫빛 털을 가진 커다란 개 한 마리가 아이들 주위를 템돌다가 저만큼 앞장서서 달려 나갔다 이 부근에 사는 아이들인 모양이었다 이곳은 파도가 높지 않을 뿐 아니라 백사장이 넓지도 않은 바닷가여서 근처의 주민들만 간혹 바닷 가에 나을 뿐 서핑족이나 피서객들이 찾아오지 않는 곳이었다 LA의 훨씬 북쪽에 자리잡고 있는 이곳 마을로 옮겨온 지 벌써 두 달 째가 되어가고 있었다 주변의 부하들이 지난번 집행자들에게 대부분 살해당했으므로 이쪽 저택에 살고 있는 것은 페르딘도와 부하인 프란 시스 그리고 밀리카 세 사람뿐이었다 옆쪽의 유리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리더니 페르난도가 다가왔다 밀리카 고영무가 돌아온 모양이다 시내에 나갔다 온 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