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지 빼앗기게 되다니 어쨌든 제럴드는 운이 좋은 놈입니다이젠 이

까지 빼앗기게 되다니 어쨌든 제럴드는 운이 좋은 놈입니다이젠 이철진의 분위기도 가라앉아 있었다뭐요 누구요한재호가 수화기를 귀에 댄 채 이쪽을 바라보았다 방안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움직임을 멈추었다유진명 씨가 누구요한재호가 다시 묻자 창가의 의자에 앉아 있던 제럴드가 일어섰다 오봉철은 두 눈을 부릅뜨고 한재호와 제럴드를 번갈아 바라보고 있었다 한동안 저쪽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한재호가 짧게 대답하더니 수화기를 내려놓았다제럴드 유진명 씨가 누굽니까제럴드에게 다가온 그가 물었다이 상무가 유진명 씨를 데리고 있다고 하면 당신이 알아들을 거라고 했습니다그런데 왜 그분을 왜 데리고 있다는 거요오봉철이 한재호에게 바짝 붙어 섰다라고스로 데리고 왔다는 거요그렇소그렇게만 말합니까우리를 풀어주면 그 여자를 놓아 주겠다고 합니다당신들을 풀어줘 우리가 제럴드에게 잡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제럴드와 같이 있다니까 그렇게 믿어 버리는 모양입니다한재호가 길게 숨을 내쉬며 의자에 앉았다 변두리의 낡은 호텔은 방음장치도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서 거리의 소음이 전혀 여과되지 않고 그대로 들려 왔다호텔은 시장의 한복판에 있었는데 지방에서 올라온 상인들은 복도에도 갖가지 물건을 쌓아 두고 있었다제럴드 난 돌아가겠소한재호가 제럴드와 시선을 마주쳤다난 당신 말을 믿습니다 당신은 거짓말을 할 사람도 이유도 없는 사람이요 하지만 우선 돌아가야만 합니다그 방법밖에 없기 때문이지 그렇지 않나 그들이 당신들을 배신한 것을 알면서도 꼭 돌아간다면 나도 말릴 이유가 없소제럴드가 눈을 치켜 뜨고 한재호를 노려보았다 선뜻한 느낌을 받은 한재호가 시선을 돌리자 그가 말을 이었다유진명은 내 생명보다 더 중요한 여자요그의 말소리가 방안을 울렸다 그들을 둘러보던 제럴드가 입술만 찡그리고 웃었다박 회장은 교활한 사람이요 내가 당신들을 납치한 줄 알고는 그녀를 데려오다니우리가 가면 당신에게 돌려보낼 겁니다 그것은 내가 목숨을 걸고 약속해 드리지요 제럴드당신은 훌륭한 군인이요 미스터 한지금은 대일그룹의 창고부장입니다당신은 지금 돌아가면 죽습니다쉽게 죽지 않습니다이미 아프리카 땅의 이곳저곳에 열여섯 명의 시체가 버려졌소 더구나 당신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