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도리탕 아줌마한테 ㄸ먹힌 썰

대학3학년 겨울방학때였음.
난 학비를 벌기위해 조치원까지 내려가 어느 공장 알바를 하게 됨. 공장일 중 그나마 덜 힘들고 야근 없고&nbsp
기숙사까지 제공하는 조건이라 룰루랄라 했음. [email&#160protected]/* */ 여직원이 80%라 내심 훼션에 신경 좀 쓰고 첫 출근을 함.&nbsp
공장 알바는 첨이라 안전모 쓰고 일하고 공장일하시는 분들 막 한쪽 팔이 없거나 손가락 몇게 없고 그런 줄 알았음.&nbsp
근데 가보니 진짜네 ㅋㅋㅋㅋ. 알고보니 장애인을 우선 채용하는 착한 공장이였음.&nbsp
근데 좀 실망한건 여자직원이 많긴 하지만 평균 연령이 40대였다는거….OTL
첫 출근 후 그냥저냥 잡부처럼 잡일만 죽어라 하게 됨. 아침 일찍와서 컨베이어 밸트 청소하고 직업대 청소하고&nbsp
쓰레기통 비우는 등 머리는 안써도 되는 일이였음.&nbsp
주간엔 물건 박스 나르고 저녁에도 정리 밑 청소… 개 지겹지만 공장 아줌마들이 오랜만에 총각이라고 무지 잘 해줌.&nbsp
틈틈히 간식같은거 챙겨줘서 당떨어질 일은 없었음. 근데 유독 잘챙겨주는 아줌마가 있었는데 그분은 내 식사에 지대한 관심을&nbsp
보이심. 김치며 마른반찬 장조림 등 안챙겨주는 반찬이 없을정도…
공장서 만난 아줌마들 대부분 가정이 있고 애있고 생업전선에서 뛰는 분들이였음. 그분역시 남편 있고 애도 초등학교 다닌다고 함.&nbsp
남편은 트레일러 기사라고 하는데 일주일에 두번정도 집에 들어올 정도로 많이 바쁘다고 함. 아줌마 사정 이야기 들으며&nbsp
술자릴 자주 갖었는데 아줌마랑 같이 술마시고 그래도 전혀 사심없고 순수해 보였음.&nbsp
그때까지만 해도 아줌마에게 전혀 경계심따윈 없었음. 그러던 어느날…내 근무가 비번인 날이였는데&nbsp
밖엔 겨울인데도 비가 오고 하니 기분도 다운되고 춥고 해서 걍 기숙사에서 죽치고 쉬고 있었음.
근데 점신시간에 누가 노크를 하는거임. 누구세요?하고 물어보니 그 아줌마임. 무슨일로 오셨나하고 문을 여니&nbsp
양손에 큰냄비를 들고 있음. 내가 들어오라고 하기도 전에 이미 입장하신 아주머니는 닭도리탕을 끓여 왔다며&nbsp
//pagead2.googlesyndication.com/pagead/js/adsbygoogle.js

(adsbygoogle = window.adsbygoogle || []).push({})

점심 같이 먹자고 하심. 내심 혼자 있어 점심 패스할까했는데 잘됐다고 같이 먹기로 함.&nbsp
닭도리탕 양을 보니 상당해서 혼자 오셨냐고 다른 분들 부를까요?하고 핸드폰 꺼내는데 아줌마 사색이 되시며 내 핸드폰 강제로&nbsp
닫으심. 둘만 먹자하시는데 뭔가 엄청 다급해 보임. 뭔가 이상했음
어쨋든 이상한 느낌은 뒤로하도 상펴고 밥그릇 두개꺼내 밥을 푸는데 뒤에서 애인은 있냐, 첫키스는 언제냐, 아다는 땟냐는 둥&nbsp
야시꾸리한걸 자꾸 물어봄. 뒷골이 싸해지기 시작함. 내가 아무리 여자를 좋아해도 골키퍼 있는 여잔 안건드리는게 신조였음.
식사 준비를 마치고 밥 한숫갈을 뜨는데 아줌마가 내 손목을 덥썩 잡는거임. “그럼 그거 안해본지 오래 됐겠네?” 요지랄 하면서…
평소 순박한 꽃님이 같던 아줌마가 동네 다방 미쓰홍 같은 요염한 눈빛으로 그러는데 멘탈이 붕괴되기 시작함.&nbsp
여기서 아줌마를 밀쳐내면 당장 내일부터 서먹해져 공장일 하기가 껄끄러질테고 말려들면 좆되겠고 미치는 줄 알았음.
난 정중히 “배고픈데 밥부터 먹고 얘기 해요.”라고 하고 우걱우걱 처먹었음. 닭도리탕이 코로들어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지&nbsp
모를정도 였음. 아줌마는 그 여시같은 눈빛을 유지한체 같이 밥막는데 차라리 일병때 사단장과 같이 밥먹는게 더 편했단&nbsp
생각이 들음. 반쯤 먹었을때 일이 벌어짐. 아줌마 갑자기 밥숫갈 놓고 내 옆으로 오더니 우리 남편 어제 새벽에 나가서 주말 되야
집에 오고 애는 친정갔다고 함. (미친 어쩌라고 ㅋㅋ) 그러더니 한손으로 내 존슨을 만질라 하길래 뭐하시는거냐고 뒤로 물러나&nbsp
피하자 이번엔 치마 지퍼를 졸라 요얌하게 내리는데 말은 뭐하시는거냐고 했지만 존슨은 이미 승천하기 시작함.
이성과 욕정사이에 무엇을 선택해도 후회할꺼 같은 느낌임. 아줌마의 치마는 이미 저 거실 구석에 던져진 상태고 이제 브라우스
단추를 하나하나 푸는데 40대 치고는 매우 잘 관리된 몸매와 피부를 소유함. 얼굴만 어려보이면 완전 대박~! 브라와 팬티에&nbsp
스타킹만 걸친체 기어오는 아줌마를 아무말 없이 멍하니 바라봄. ㅠㅠ 그날 오후가 참 짧게 느껴짐. 태어나 처음으로 아줌마에게
당함. 그렇게 허무하게 당할줄은 몰랐음.&nbsp
점심 1시간 반이 지나고 주섬주섬 옷 차려입고 아줌마 나가시며 내일 또 올께 요럼서 나가심. 아줌마가 떠난 빈방을 혼자 정리하는
데 졸라 다리 힘없고 식어버린 닭도리탕이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본 목격자같아 기분더러움.
다음날 아침. 어제 당한게 생각나니 출근하기 싫어짐. 아…여자가 ㅅ폭행 당하면 이렇게 맨탈이 붕괴되는가부다 함.&nbsp
계속 천장만 응시하고 생각을 정리함. 이럴때 여잔 경찰에 신고라도 하지 남자가 당했다고 해도 누가 믿어줄까싶음.&nbsp
공장장한테 전화를 함. 감기 기운이 있어 오늘까지만 쉬겠다고 하니 그러라고 함. 그렇게 하루 종일 이불 뒤집어쓰고 누워잠만&nbsp
자는데 누가 노크함? 그 소리가 지금까지 들어본 소리중 젤 무서웠던 거임. 난 숨을 죽이고 아무 대꾸도 안함.
계속 문 두드리는데 지치면 돌아가겠지 싶어 애써 생까는데 전화가 옴. 그 아줌마임. 시박 ㅈ된거임.&nbsp
전화벨소리 졸라 울려댐. 이건 안 받으면 일부러 문 안열어 준것이 되서 어쩔수 없이 받음. 아줌마가 많이 아프냐고 약사왔다고&nbsp
문열라는거임. 난 괜찬다고 쉬면 나을꺼니 돌아가라 하지만 막무가내임. 몽롱한 정신으로 문을 열어주니 역시나 방안으로 돌진&nbsp
하시며 내 이마부터 몸 여기저기 만지더니 열이 좀 있다고 약먹으라 하는데 이 시발년 눈빛이 먹이를 앞에 둔 하이애나인거임.&nbsp
그래서 나졸라 피곤하니 쉬어야 한다고 가시라 했는데
방이 냉골이라고 따뜻하게 해준다는거임. 아주 잦된상황이 옴. 이 아줌마.. 아니 그 샹년이 또 어디서 줏어들었는지 자기 체온을&nbsp
나눠 준다고 또 다 벗어던짐. 차마 또 그 샹년의 다부지면서 아담한 몸매를 보니 존슨이 내 맘대로 안됨. 그렇게 또 당함.&nbsp
이게 참 거부하기 힘들었음. 피부탄력부터 허리힘까지 어디하나 나무랄때없는 프로인거임.&nbsp
그날도 그렇게 당하고 끝나니 왠만해선 기숙사에 혼자 있음 안되겠다는 생각이 듬. 그 담날 정상 출근을 함.&nbsp
누구보다 열심히 일을 했음.
그렇게 한겨울에도 땀을 흘리며 일하는데 그아줌마 내 옆에 오시더니 내 귓속에 이런말을 해 주심. “어제 넘 쌔게 했나봐. ㅂㅈ가 부었어.” 미친년… 내 존슨 껍데기도 졸라 쓸려서 피났음.&nbsp
난 아 예~ 라고 하고 그냥 지나쳐 감. 그날 점심 시간이 됨. 2일간의 악몽이 떠오르지만 난 쿨한 남자라고 아무렇지 않게 직원식당에서 밥을 먹음.&nbsp
근데 내 앞에 형이 XX아…. 너 코피나! (이런 시발..ㅜㅜ ) 밥위로 피가 흥건한거임. 순간 그 아줌마가 떠오름.&nbsp
그년이 보면 또 약사들고 닭도리탕 끓여 올꺼 같은 거임. 잽싸게 그 자릴 벗어나 지혈을하고 그날 난 공장장님을 찾아뵙고 개인적
사정으로 더이상 일 못할꺼 같다 하고 일을 드만둠.
그때바로 그만두지 않음 내가 죽겠단 생각이 들었음. 아줌마한테 양기 다 빨려 죽던 아줌마 남편한테 걸려 맞아죽던….
지금도 닭도리탕을 안먹음. 트라우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