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실하기 위해서 네 자식을 희생시 키겠다

충실하기 위해서 네 자식을 희생시 키겠다고 말해라 나와 흥정하지 않겠다고 그 세 마디면 된다어서 말해 74 영웅의 도시 칼끝처럼 쩔러오는 김상철의 목소리를 들으며 고광식은 다리 를 떨었다 이것은 전혀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인 것이다 저녁 무렵이었다 어둠이 덮여오는 시가지에 하나둘씩 불이 켜 지기 시작했는데 상가 지역의 네온사인은 이미 휘황하게 빛나고 있었다 됫짐을 지고 서서 창밖을 내다보던 총독이 몸을 돌렸다눈꺼풀과 입가의 근육이 늘어져 있어서 마치 우울한 불독처럼 보 이 는 얼굴이 다 북한의 추가 이주민은 당분간 보류한다 내가 이청장한테 북 한측이 납득하도록 이 야기하라고 했다 그는 소파에 다소곳이 앉아 있는 강미현에게서 시선을 지 않았다 약속 이행이네 계약이 어쩌네 하는 불평은 한국한테나 하라 고 해만일 불평을 한다면 아예 백지화시켜 버릴 테니까 속이야 끓겠지만 대놓고 불평을 할 입장의 북한 정부가 아니 다 근대리아는 북한 정부의 붕괴를 막을 유일한 희망인 것이다강미현이 조그맣게 머리를 끄덕였다 그렇게 하겠어 요 널더러 나서라는 말이 아냐 이젠 이청장이 북한관계의 일을 맡는다 앞으로는 이청장의 결재를 받고 일을 하도록나한테 직접 가 져오거나 네 독단으로 일을 처 리 할 수는 없다 1 기업이나 고금의 역사를 보면 창업과 성업의 역 태풍상륙 75할이 다르고 공신도 다르다 내가 이만큼 이루어 놓은 것도 내 창 업의 역할을 됫바침해 주는 성업공신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강미현의 앞자리에 않았다 김 상철은 내가 보기 에도 위 험 한 존재 였다 놈은 급속히 성 장 했는데 운도 따랐지만 난세를 헤쳐나가는 능력이 있는 놈이었 이백 개 가까운 사업장을 모두 부하들에게 배분해 주고 훌책 사지로 건너간 그놈의 배포는 가히 따를 사람이 없다 강미현이 초조해 보이는 눈빛으로 총독을 바라보았다 총독이 의자에 등을 붙였다 결른적 으로 이 제 너 는 덕 을 쌓는 성 업 의 역 할을 맡아야 할 것이다 피투성이의 창업 과정도 이제 끝나가는 것 같으니 말이다나머지 마무리는 내가 맡겠다 현 상황에서 김상철의 귀국은 극히 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