ㅀ뉘함째 서 있었는데 그도 목에 카메라를 매

ㅀ뉘함째 서 있었는데 그도 목에 카메라를 매단 관광객 차림이 었다 하지만 러시아 대사관 차를 끌고갈 수는 없지 옆에 선 오제끼가 잠자코 핸드폰을 들었다 그들은 시바다의 출국을 감시하는 입장이었지만 김상철의 입국도 보고하도록 되 어 있었다 병실에 들어선 김상철을 제일 먼저 맞은 사람은 이연희 여사 였다 그녀는 소리내어 울면서 와락 그의 옷깃을 잡았다 박남호 씨는 그녀의 뒤쪽에 서 있었고 아버지 김영환 씨의 얼굴도 보였 다 그리고 천 가운을 입은 의사와 간호사가서너 명 둘러서 있는 침대 위에 박미정이 누워 있었다 이 사람아이 일을 어떻게 박남호 씨가 겨우 떼어놓았지만 이여사는 소리치며 흐느껴 울 었다 김상철은 박미정 에게로 다가갔다 이 미 산소호흡기 도 떼어 태품상륙 57낸 그녀는 자는 듯 누워 있었다 그러자 김영환 씨가 옆으로 다가 와 싫다 조금 전에 떠났다 손을 들어올린 그가 조금 망설이더니 김상철의 어깨를 움켜쥐 었다 아이는 살았다 사내아이 여 다시 이 여사가 목을 놓아 울었다 나이든 의사가 김상철에게로몸을 돌렸다 사고 이후로 고통은 없었습니다 의식도 없었고편안히 가셨다고 생각하십시 오 김상철이 그를 향해 조그맣게 머리를 끄덕였다 그리고는 박미 정을 다시 내려다보았다 이마 위로 흘러내린 머리칼이 젖어 있 는 것이 보였다 생기 있던 검은 두 눈동자는 이제 덮여져서 가지 런한 속눈법만 솟아 있었다 굳게 다문 그녀의 얼고 단정한 입술 을 내려다보던 김상철은 이윽고 두 손을 들어 그녀의 얼굴을 감 싸안았다 옆에 서 있던 김영환 씨가 낮은 신음소리를 내었다 박 미정의 얼굴은 차가웠다 두 손에 힘이 들어 있었던지 그녀의 입 술이 조금 열렀고 횐 치아가 드러났다 그리고 치아에 번져 있는 피가 보였다 이여사의 흐느낌소리가 작아진 대신 이제는 박남호 씨가 악문 이 사이로 울음소리를 내었다 김상철은 그녀의 얼굴 에서 손을 었다 그리고는 시트를 끌어당겨 그녀의 얼굴을 덮 었다 몸을 돌린 그는 이여사에게 다가가 가볍게 어깨를 안았다그리고는 무슨 말을 할 듯 입을 열었다가 발을 떼어 병실을 나싫 다 다시 이여사의 울음소리가 높아지고 있었다 병실 밖으로 김 영환 씨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