것이다동생 장영수가 경영하는 명진건설은 올해 목표 대비

것이다동생 장영수가 경영하는 명진건설은 올해 목표 대비 45를 오버할예정이었으니 형제간 사이에도 치열한 경쟁이 붙어 있었다 장영훈이김정태를 바라보았다심의단의 판정서는 언제 올라가나사흘후에 제출됩니다그럼 사흘 남은 것이나 같군그렇습니다 사장님경찰청 측에서는 입찰의 공정을 기하기 위해서 대학교수들로 구성된심의단을 구성하여 평가와 판정을 맡긴 것이다 따라서 심의단 12명이오더를 결정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이정균이 하고 정재필이가 결정을 아직도 미루고 있나예 하지만 대세에 밀려 합의할 것입니다심의단의 판정은 만장일치제여서 한사람이라도 이의를 제기하면보류된다 이정균과 정재필 교수 2명은 명진전자의 주 품목인 휴대용무전기가 빨리 방전되며 산악지대에서 가청거리가 타 제품에 비교하여짧다는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었다그자들을 어떻게든 만나봐알겠습니다 사장님극동의 특수팀은 지금 어디까지 들어 왔나 이틀 전에 인수 받았다니 아직업무파악 단계인가아닙니다정색한 김정태가 장영훈을 보았다이미 저희들 조직과 심의단을 파악했고 문제점까지 알고 있는 것같습니다뭐라고놀란 장영훈이 눈을 크게 떴다이틀만에 말이야극동의 국내영업 7팀은 입찰이 개시된 지 석달이 지났지만 아직 심의단의구성원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그것은 경찰청 측에서 비밀로 했기 때문에 정상적인 방법으로는불가능하다 김정태가 머리를 끄덕였다예 그쪽 특수팀의 동작이 빠릅니다 정보를 얻으려고 수단 방법을 가리지않고 있습니다자넨 그걸 어떻게 아나저도 정보원을 고용하고 있지요김정태가 정색하고 말했다[도시의 남자] 도약 9이 새끼 봐라쓴웃음을 지은 강용식은 걸음을 멈추었다 오후 5시30분이 되어가고있었다 청담동 길가에 멈춰선 그의 앞으로 마침 빈 택시가 다가왔다택시에 오른 그가 주머니에서 휴대전화를 꺼내며 말했다신사동 사거리로 갑시다그리고는 다이얼을 누르자 곧 이대진이 전화를 받았다형님 저 올시다이 시간에 웬일이냐의외인 듯 이대진이 물었다 그와는 저녁 8시에 만나기로 했던 것이다형님 이 일을 다른 놈한테 또 맡긴 건 아니지요그게 무슨 말이야언놈이 날 미행하고 있어서요내가 그럴리가 있나이대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