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턱으로 앞쪽의 마을을 가리켰다

그는 턱으로 앞쪽의 마을을 가리켰다 저곳에 묵을 수는 없소 오늘은 이 근처에서 야영하고 다시 남하햐는 수밖에 도시로 들어가야 합니다 근대시를 탈출한 것은 러시아의 공군기들이 발진한 다음이다수십 대의 수송기가 퍼올랐다는 연락을 받은 즉시 몬도는 시바다 에게만 그것을 알린 다음 같이 빠져나온 것이다 몬도가 시계를 내려다보았다 밤 11시였으나 주위는 그저 흐린 한낮처 럼 밝았다 남쪽으로 2백 킬로쯤 내려가면 람스크라는 항구가 있소 인구가 5천 명 정도의 도시인데 그곳에 가면 일본배를 탈 수 있을 거 요 몬도가 말하자 시 바다가 얼굴에 웃음을 띠 었다 이제야 말씀하시는군 당신은 무작정 하고 이곳까지 올 사람 이 아니오 어업조사선이 오 200킬로라면 다섯 시간이면 도착할 수 있을 거요 아침 여섯 시 까지 만 쉬 고 떠 남시 다 시바다가 소리쳐 나카무라를 불러 이야기를 하자 부하들은 금 방 생기가 살아났다 제각기 야영 준비와 늦은 저벽 식사 준비로 부산한 무리에서 빠져나온 몬도는 만이 내려다보이는 조그만 언 덕으로 올라갔다 얼어붙은 바다에는 횐 눈이 덮여서 마치 평원 처럼 보였다 뒤쪽에서 인기척이 나더니 곧 사내 한 명이 다가왔 다 그의 부하인 죠오베였다 과장넘 연락이 되 었습니 다 몬도가 잠자코 머 리를 끄덕였다 그들이 타고온 트럭 에는 위성통션시스템SATCOM이 실려 있었으므로 일본 정보국과도 직접 1 영웅의 도시 교신이 가능한 것이다 영하 30도였지만 바람 한 점 없는 밤이었 다 통조림을 템혀 간단한 저녁을 마친 부하들은 곧 트럭 안에 들 어가 잠에 떨어졌다 모처럼의 안정된 분위기였다 내일이면 일 본배에 올라 귀국하게 되는 것이다 피우던 담배를 버리고 마악 트럭 에 오르려던 몬도는 옆쪽으로 다가오는 시바다를 보았다 몬도 씨 잠판 나하고 이 야기를 합시다 시바다가 부드러운 얼굴로 말했다 밤낮으로 달려왔던 사홀간 이 었고 그 동안 제대 로 이 야기 를 나눌 시간이 없었기 도 했다 그 들은 만이 내 려다보이 는 위 치 에 자리 잡고 랄았다 몬도 씨도 잘 알겠지만 내 입장이 고약해서 말이오 시선이 마주치자 시 바다가 빙긋 웃었다 오는 도중에 들들이 근대리아 방송을 들었는데 위조지폐 문 제가 크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