었다 몽골군 서너 명이 그를 내려다

었다 몽골군 서너 명이 그를 내려다보았으나 반응하지는 않았다 그들에게는 들리지 않는 것이다 이맛살을 찌푸린 구광이 그의 앞에 셨다 윤의충은 온몸이 쇠사슬로 묶여져 눕혀 있었다 손끝 하나 까딱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귀신도 별 수 없구만 구광이 흔잡소리처럼 말했다 황판을 베지 못한 것이 유감이야 윤의충이 말했으므로 구광이 한 걸음 물러섰다 미친놈164 대영웅 병사들이 윤의충에게 달려들었다 그들은 나무로 만든 들것에 윤의충을 굴려 넣었는데 네 사람이 메고 가도록 만든 것이다 이제 갈 시간이 된 모양이었다 창고를 나왔을 때 어느덧 동및 하늘 밑이 부옇게 밝아진 것이 보였다 기마병 대여섯이 마당에 들어셨으므로 말발굽 소리가 마른땅을 울렸다 구광은 한동안 창고 밖에 서 있었다 위사 배씨가 다가와 그를 올려다보았다 구경했어 구광이 머리를 끄덕이자 그가 비죽 웃었다 조금 전에 박황이 다녀값어 적황이라니 눈을 치켜뜬 구광이 묻자 그가 다시 옷었다 허긴 자넨 장원에 묻혀서 모르고 있었겠구만유수병마사 박황 은 우리 대감과 내통허고 있단 말이여 저놈이 온다는 걸 알려준 것도 박황이여 그렇군 그러고 보면 야별초 병사들도 적이 아니었다 야별초 감옥에서 심한 대우를 받지 않았던 것도 납득이 갔다 박황이 지시를 내렸 을 것이다 창고 문이 열리더니 병사들이 쏟아져 나왔다 들것에 들린 윤의충은 그저 및첫하게 눕혀져 있다 기마병이 앞장을 셨고 곧 밖에 있던 몽골군도 합류하더니 대열 을 이루고 중문을 나졌다 일사불란한 움직임이다 아직 하늘은 어두웠지만 동및은 더 밝 악귀상륙 165 bU아져 있었다 구광이 힐끗 옆쪽의 내실을 바라보았다 위사 서너 명과 종들이 모여 서서 그들을 바라보고 있을 뿐 황 판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윽고 구광은 발을 떼었다 몽골 군 대열의 후미를 따르는 것이다 십여 기의 기마병이 길을 트며 나아갔고 그 뒤는 십인장 세 명 이 인솔한 삼십 명의 보군이다 그리고 그 뒤에 십인장 하나가 윤의충의 들것을 벤 네 병사와 호위병들을 이끌었고 후미에 다시 이십 명의 보군에다 십여 기의 기마병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