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지러질 듯한 짧은 비명이 옆에서 들리다가 조웅남이 바라보자

자지러질 듯한 짧은 비명이 옆에서 들리다가 조웅남이 바라보자 일순간에 조용해졌다 형님 이 새끼 기절했어요 김길호가 무릎이 부서진 녀석을 발로 건드려 보면서 말했다 내버려 둬요 내빠둬 일부러 범신 맹글라고 헝건 게로 4징 벌 87 조웅남이 속치마만 달랑 걸친 여자들 쪽으로 몸을 돌렸다 느그덜은 20살이 넘은 것 같은디 젖통을 봉게로 느그덜도 잽혀온거여 예 에 4명이 한꺼델에 합하며 울음을 터뜨렸다 그중에도 어려 보이는 둘이는 서럽게 울었다 너는 및살여 어려 보이는 아가씨에게 물었다 열다섯이오 그러면서 훌적거렸다 너는 그 옆의 그 또래에게 물었다 열여섯이오 어디서 잽혀왔어 학교 갔다 오다가요 너는 엄마 심부름 가다가 잡혀왔어요 젠장할 조웅남은 우선 김원국에게 보고를 해야만 했다 골템이와 그 부하들 을 잡아 족치는 것만 지시를 받았던 것이다 조웅남은 사내와 여자를 따로 감금시켰다 사내들은 골템이인 고병길과 4명의 부하였다 시내 에 한두 놈이 더 있을지 모르나 일망타진되었다고 볼 수도 있을 것이 다 고병길은 연장과 방울이 통통 부어 올라 전혀 움직이지를 못했다아래층에 있던 두 놈 중의 한 녀석도 이동수가 집어서 벽에 던졌던 관 계로 머리가 깨져 있었다 고병길의 애인은 벌거벗긴 채 묶어서 눕혀 두었다 아래충의 여자 둘은 저희들 말로는 납치되어 왔다고 하였으나 58어느 정도 물이 들어 있었다 위층처럼 그들에게 매달리는 듯한 분위 기가 보이지 않았다 산장에 있는 김원국에게 전화를 하였다 자초지종 을 듣고 난 김원국이 말했다 애들은 보내줘 차비 두둑히 줘서 보내고 우리 일을 입밖에 내지 말도록 하고 여자들 중 말낼 여자 있으면 단단히 해둬야 돼 그리고 고 병길이 하고 똘마니들은 차에 실어서 병원에 보내라 그냥 병원에요 그래 경찰한티는 말 안 히도 돼요 조금 후에 어떻게 되나 두고 보려고 그런다 어차피 그놈들은 끝났어 조웅남은 중학생 둘을 응접실로 불렀다 그들은 조금 진정이 되어 있었다 느그덜 여그 온 지 얼매나 돼얏냐 한달요 저는 20일쯤 되었어요 아직 습털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