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이 생각에 잠긴 얼굴로 말을 이었다마약계 거물이

진이 생각에 잠긴 얼굴로 말을 이었다마약계 거물이 관련된 일인것 같다[도시의 남자] 연 적 181팀장이 난리를 치고 있어요퇴근시간이 넘어 자리에서 일어선 이대진에게 정현희가 다가와 섰다주위의 책상 대부분은 비어 있었다나흘째 2000개씩 펑크가 나고 있으니까요 그래서 지금 1팀장도한강기계에 가 있어요새벽까지 붙어 있지는 못하겠지사무실을 나온 그들은 전철역을 향해 걸었다보스 술 한잔 사주세요정현희가 불쑥 말했으므로 이대진이 걸음을 늦췄다 정현희는 일이 밀려있는 것처럼 퇴근을 늦추면서 기다리고 있었던 것이다좋아 양주 한병만 마시자그들이 들어선 곳은 회사 근처의 조그만 카페였다 손님은 그들까지 합해두쌍뿐이었으므로 술과 안주가 금방 날라져 왔다 술잔에 위스키를 채운이대진이 정현희를 바라보았다나한테 할 말이 있어머리를 끄덕인 정현희가 한모금에 술잔을 비웠다보스 저에 대해서 조사 해보셨어요그게 무슨 말이야제 가족관계 제 사생활 그런거요이대진이 한모금 술을 삼키고는 쓴웃음을 지었다넌 안했어왜 안했어요 관심이 없어서요믿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해두자차라리 묻지 말았을 걸 허전하네요보스의 눈길이 뒤꼭지에 닿고 있는 것 같아서 언제나 긴장하고 있었는데술잔을 비운 이대진이 정색했다너 정신차려 난 위험한 놈이다뭐가요난 가식과 허세로 뭉쳐있는 놈이야 잔혹한데다 상습적인 배신자다 결코진심을 보인 적이 없단 말이다지금두요정현희가 눈을 빛내며 물었으므로 이대진이 혀를 찼다까불지 말어보스는 왜 혼자 살아요 왜 오피스텔을 얻어놓고 혼자 지내요그러자 이대진이 들었던 술병을 내려놓았다 얼굴이 뻣뻣하게 굳어져있다날 미행한 거냐그랬어요네가 나한테 바라는게 뭐야금방 말씀하신 진심정현희가 둘째 손가락 끝으로 이대진의 가슴을 가리켰다욕심을 더 부린다면 저에 대한 관심넌 머리가 명석한 편이라 내가 취할 태도를 예상하고 있겠지 두가지가있을 테니 네 입으로 말해봐이대진의 시선을 받은 정현희가 잔에 술을 채우더니 다시 한모금에삼켰다그래요 제가 이런식으로 나왔을 때 보스가 취할 두가지 방법을예상했어요손등으로 입가의 술을 닦은 정현희가 정색했다첫째는 절 타 부서로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