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층 누나랑 계단에서 ㅅㅅ한 썰

안녕 나는 현재 고1이야.
처음 써봐서 필력 딸릴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있었던 일 써볼게.
나는 이제 고1이 되고 일주일이 지날 무렵이었어.
어느때와 같이 등교하기 위해서 집에서 나와 엘베를 탔지.
근데 검은 색 살이 비치는 스타킹? 신고 교복 입은 존나 이쁜 여자가 있는거야.
우리집이 6층인데 여섯 층 내려갈 동안 엘베에서 그 누나는 별 신경 안썻겠지만 
내 혼자 반사된 거울로 그 누나를 슬쩍 슬쩍 보려고 노력했어.  

짜증나게 6층이 얼마나 낮던지 1층이 금방 도착하고 

그 누나가 엘베에서 먼저 내려서 그 누나 뒷태를 감상하면서 아파트 정문을 걸어나왔지. 

그 누나는 내가 가는 학교방향과 반대 방향으로 가고 나는 등교하는 내내 그누나만 생각하고 있었지. 

그게 첫날이엇어
둘쨋날, 나는 그누나와 또 엘베에 같이 타기위해서 그 누나가 몇층인지 몰라서 6층보다 위에 서 엘베를 누
르면 나도 버튼을 누르고 탔지 
한 2번정도 그 누나가아닌 아줌마,아저씨랑 같이 내려가고 그누나가 없으면 
다시 울집층으로 올라가서 대기탔지 .
3번째 시도 끝에 탓더니 그 누나가 있었어. 
나는 소리없는 아우성을 마음속으로 내뿜으며 두근거리는 마음을 애써 참고 

곁눈질로 누나의 머릿결, 턱선, 교복 ,다리 ,신발을 다 스캔했어.
얼마후엔 그 누나가 12층에 산다는 것도 알게 됬어.
그렇게 첫쨋날 처럼 5일 동안 반복을 했어.
솔직히 5일동안 엘베탔는데 같은 사람이 계속 타면 의심을 안 할 수가 없잖아.
그래서 그때부턴 평일중에 2틀정도는 일부러 같이 안탔어.
그렇게 엘베 같이타는 날 아침마다 설레면서  씻고 아침먹고 교복입는 속도도 빠르고 학교갈 채비가 어느 때보다도 빨랐었어.
그 후로 갑자기 생각난게 조용한 카메라로 그 누나를 몰래 찍어야 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어.
그래서 한 2주 반 후에 쯤엔 카메라로 몰래 찍기 시작햇지.
그런데 몰래 사진을 찍으니깐 각도도 잘 안나오고  화면도 흔들리고 그래서 동영상을 찍어야 겠다는 마음을 먹었어
그렇게 다음날이 되고 동영상 찍을준비를 하고 엘레베이터를 기다리고있었지
니들도 알다시피 동영상 촬영하기랑 촬영끝날때 그 소리 있잖아.
몰래 찍을려면 그게 들리면 안되니까 6층 도착하기전에 미리 촬영을 누르고 엘베에 탔어
그리고 휴대폰 손에 들고 몰래 찍었어.
그리고 등교하면서 찍은걸 봤는데 진짜 개쩌는거야
그래서 집가서 그거보면서 딸좀 쳣지 ㅋㅋ
그카고 3일뒤에 또 그때와 같은 방법으로 동영상을 찍기로 하고 엘베 를 탔지.
6층에서 내려오는데 2층쯤에서 모르고 뒤로가기 버튼을 눌러서
동영상이 끝날때 저장되는소리가 존나 크게 났어. 아 ㅅㅂ 망했다하고 나는 머리가 하~예졌어.
3주동안 말 알걸던 누나가 갑자기 “야 뭐야” 하면서 내 폰을 빼앗으면서 내 갤러리를 다 뒤졌어,
1층에내러서 내휴대폰 으로 동영상찍은거 누나가 다보고 한 20초동안 아무 말없다가  갑자기 웃는거야
나는 좆됏다하면서 서있었지
누나가 갑자기 나보고 따라와보래
나는 누나 부모님한테 델고 가는지 알고 진짜 좆됏다하면서 그땐 아무말도못하고 뒤따라갓어
엘베에 타고 갑자기 누나집은 12층인데 19층을 누르는거야
나는 누나한테 계속 사정없이 빌었어. “누나 미안해요, 누나가 이뻐서 그랬어요”
그러면서 개속 빌면서 19층까지 도착했어.
누나가 비상구 계단으로 델고가더니 
“야 내 가슴 만져봐” 그러는거야
나는 “네?” 하고 뭐지하면서 걍 가만히 서있었어
근데 누나가 내 손 잡고 자기 가슴에 갖다대고 개속 주물럭 거리는거야
나는 진짜 그때 여자 가슴 처음 만져보고 진짜 풀발기 됬어
그렇게 어쩔줄 몰라하면서 가슴만 만지다가 나한테 키스를 존나 하는거야
내가좀 잘생겻긴 한데 엘베 계속 같이타면서 나한테 약간 호감도 생기고 친해지고 싶엇다고 말하는거야
근데 내가 이런 앤지는 몰랐다고 그러드라.
그러면서 나는 진짜 기분개째지고 하나님 부처님 알라님 존나 감사합니다 하면서 
걍 이성을잃고 누나의 온몸 구석구석 다 핥고 교복 치마 내리고 팬티내리고 씹질을 존나 해줫더니 

계단에 누나 신음소리가 다 울릴정도로 막내는거야 

나는 누나한테 조금만 조용하라카고 진짜이제 팬티 그냥 다리에서 다벗기고 

나도 바지 내리고 팬티 내려서 누나 게단에 앉혀놓고 누나 조개를 보니깐 개 헐 조개인거야 

알고보니 개걸레였던거지 

데 걍 흥분해서  내 ㅈㅈ를 꽂고 피스톤질을 시작하니깐 신음소리를 존 ㅡ나 아까보다 더내더라 

나는 오차피 우리집 층 게단도아니고 그래서걍 무시하고 개속 햇지 

근데 나는 아다였던지라 
5분만에 누나 조개안에다가 싸버렸어. 
나는 현자타임오면서 누나한테 누나 임신되는거 아니에요? 물으니깐 괜찮데 

어제 남친이랑해서 피임약먹엇다고 오늘또먹으면된다카면서 
나는 아그래요? 그카고 누나 번호 받고 친하게 지내기로 했어.
그렇게 20분늦게 학교출발하고 그다음날부터 카톡으로 엘베같이타자카면서 

엘베에서 가슴 개속 만지고 키스하고 아침마다 그렇게 학교 출발해 

리고 시간 둘다 남을때 누나 집비엇다고 해서 떡한번쳤지
첫 ㅅㅅ를 이렇게 이쁘고 몸매좋은 누나랑 하고 이웃집 섹파를얻었으니
이것보다 더 좋은 일이 있을 수 있으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