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나아질지 모르겠군 그가 다시

떡나아질지 모르겠군 그가 다시 두어 장의 지폐를 꺼내어 놓자 팔짱을 푼 사내는 앞에 놓인 지폐를 한 주먹에 움켜쥐었다 205호와 206호요 두 명씩 네 명이오 중국인이오 아니면 글쎄 동양인은 모두 똑같아 보여서 지금 방에 있소 사내가 머리를 끄덕이자 정상혁은 벽으로 시선을 돌렸다 201호 열쇠를 주시오 2백 프랑을 더 주시면 지독하군 난 이 모텔을 25년째 운영하고 있어요 신사 강반 나는 사람을 볼 줄 알아 알 만하구만 쓴웃음을 지은 정상혁이 지폐를 내밀자 그는 열쇠를 그의 앞에 던 졌다 취리히의 암살단 145 물건이 부서지면 변상을 꼭 해야 돼 그러니 내가 확인하기 전에 떠나면 안돼요 알겠소 T나가는 것이 많은 곳이로군 열쇠를 쥔 정상혁은 숨을 들이마시고는 계단을 향해 발을 떼었다 코트 호주머너에 넣어 둔 소형 카메라로 그들의 얼굴을 찍을 수 있다면 말할 필요도 없이 좋겠지만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얼굴만 머 리속에 넣고 다음 기회를 기다려도 될 것이었다 방문을 연 김원국이 문 앞에 선 박은채를 보자 의외라는 듯 눈을 치켜떴다 웬일이야 말씀 드릴 것이 있어서 왔는데요 머리를 꼿꼿이 든 박은채는 긴장한 듯 얼굴이 하얗게 굳어 있다김원국이 잠자코 자리를 비켜 주자 그녀는 방안으로 들어섰다 7171 fof 김원국이 소파의 앞자리를 눈으로 가리키자 박은채는 조심스럽게 앉았다 짙은 색 스웨터에 진 바지 차림이었다 고 중령한테 이야기를 들은 모양이군 김원국의 말투는 가벼웠다 소파에 깊게 등을 묻은 그가 박은채를바라보았다 부담 느낄 것 없어 내가 진작 알았다면 자카르타에서 내려 주었 을 거야 전 같이 일하고 싶은데요 그쪽이 할 일은 없어 146 밤의 대통령 제3부 I 입술 한쪽으로만 웃으면서 김원국이 머리를 저었다 여기선 그런 일이 통하지 않아 전 그런 여자가 아닙니다 박은채가 몸을 똑바로 세우고는 그를 바라보았다 필사적인 표정이다 그건 강대홍 씨가 저를 공항에서 빼내려고 만들어낸 이야기예요전 무역 회사에서 일했습니다 전 영어와 프랑스어를 구사할 수 있고 독일어도 조금 압니다 대학에서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