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처럼 보였다 김원국은 무의식중에 브레이

위처럼 보였다 김원국은 무의식중에 브레이크를 밟아 차를 세웠다 밖으로 나오자 밤까람이 얼굴을 때렸다 뒤를 따르던 오함마와 부하 들이 탄 차는 밀찍이 멈춰 서 있었다 김원국은 불이 켜 있지 않은 산 41장을 바라보았다 열심히 살아왔고 언제나 목숨을 내걸고 살아왔으므 로 미련을 만들려 하지 않았다 그러나 산길을 달려오면서 그는 산장 에서 누군가가 기다리고 있기를 바람다 또 다른 증오심을 만들지 않 으려고 그는 노력하였다 다시 상처받기 싫었고 그렇게 된다면 어렸을 17 평정과 귀환 353적보다 더욱 견디기 힘들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는 잠시 중확 않고 서서 검은 산장을 바라보았다 그의 증t심의 바닥에는 간절한 기다림과부드럽고 따뜻한 것을 바라는 욕구가 숨겨져 있다는 것을 스스로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그는씨에 차에 오르고 곽씨 집 앞으로 달려나갔다 차소리를 듣고 곽씨가 헛간에서 나오는 것이 불빛에 비쳐 보였다 곽씨 아줌마가 부 엌에서 나왔다 그리고 장민애가 뛰어나왔다 횐색 스웨터를 입은 그녀는 그의 차를알아보고는 활짝 웃었다 2권에 계속314밤의 대통령 1 이원호 1992지은이 이원호초판 인쇄일 1992년 5월 6일 14쇄발행일 1993년 6월 25일발행처 도서출판 친구발행인 이상경 등록서울시 제9202호 주소서울시 마포구 신수동 4486 출판협동조합 내 우편번호 121110전화02 7149500 책시밀리 02 7149804값 5000원 ISBN 8973991051 33810쟐못 만들어진 책은 바꾸어 드립니다밤의 대통령 1부 2권 이원호 지음 도서출판 친구 1992 차 례 1대 전 환 2계략의 늪 3또 다른 진출 53 4살기 위해 뛴다 77 5기 습 6새로운 만남 114 7닥쳐오는 위기 8빛은 보이지 167 9덫 197 10반 전 221 11응 징 252 12재 회 271 13막다른 골목 14감옥 아닌 감옥 315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