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는 사람이 없었을 때 그는 김원국을 만났다김원국이 찾아온

이는 사람이 없었을 때 그는 김원국을 만났다김원국이 찾아온 것이다 그의 위아래를 출어본 김원국이 대뜸 말했다 너 내 동생 해라 김원국의 명성은 들었으나 호락호락하게 말하는 것이 조웅남의 비 위를 뒤집었다 김원국은 1미터 80센티미터에 80킬로그램 정도의 체격 이었으므로 우습게도 보였다 그리고 그를 눕히고 났을 때 찾아을 영 예를 생각하자 당장에 보이는 것이 없었다 그는 아수라처럼 달려들었 다 그러고는 생전 처음으로 즉사하게 두들겨 맞은 것이다 떨어져서 뛰었을 때는 떨어진 대로 손에 찍히고 발에 채였고기를 쓰고 붙들었 으나 이젠 명치끝과 급소를 안 찍히고 채인 데가 없어 결국은 주저앉 았다 따라오너라 갈 데가 있어 그가 주저앉자 김원국이 덤템하게 말했다 너 패 주저맞아 있느냐고 묻는 것 같은 얼굴이었다 조웅남이 이 세상에서 존경하는 사람이 있 다면 김원국이었다 그리고 무서운 사람도 딱 한사람이었다 점심시간이 되어가고 있었다 차를 타면 잠이 드는 버롯이 있는 조웅남은 어느덧 까물까물 잠이 들었다 차는 강남대로에서 우회전하여 테헤란로로 접어들었다 운전사인 김세덕은 액셀러레이터를 많아 속력을 냈다 얼첫 머리를 들던 조웅남은 다시 머리를 숙이고 눈을 감았다 그러자 갑자기 요란 한 소리와 함께 조웅남은 앞좌석 둥받이에 온몸이 부및치며 잠에서 깨 어났다 그는 자신의 를이 됫좌석의 바닥에 엎어져 있음을 깨달았다 머리와 한쪽 팔은 앞쪽 의자 사이에 끼여 있었다 운전을 하던 김세덕의 몸이 바로 코앞에 보였다 뭐 여 무의식중에 버럭 소리를 쳤다 사 사곱니다 김세덕이 떨리는 목소리로 대답했다 앞쪽의 유리창이 부서져 내렀 는지 보이지 않았다 조웅남은 목을 흔들고 팔과 다리를 차례로 움직 여 보았다 멀정한 것 같았다 빨리 내려 임마 그제야 김세덕이 안전벨트를 풀고 문을 열려고 안간힘을 썼다 문은 찌그러져 있어서 열리지 않았다 그는 부서진 창문으로 몸을 내밀어 빠져나값다 조웅남도 앞자리로 나가 창문을 통해 밖으로 나왔다 그의 손바닥이 유리에 긁혀 피가 흘렀다 양쪽 차선의 차들이 모두 멈춰 있었다 과속으로 달려오던 화물 트 럭이 정지하려고 하는 그들의 차를 들이받은 것이다 조웅남의 차는 앞에 있는 소형차를 들이받고 소형차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