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깔려 있다 호흡을 가다듬은 김상철이 머리만을 내밀고 복도의 좌우를 둘러보맞다 길

이 깔려 있다 호흡을 가다듬은 김상철이 머리만을 내밀고 복도의 좌우를 둘러보맞다 길이가50미터쯤 되어 보이는 복도는 텅 비어 있었으므로 그는 이맛살을 찌푸렸다 이제까지 달려 올라오는 동안 한 번도 저항을 받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인적 도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다 김상철이 뒤에 늘어선 부하들에게로 머 리 를 돌렸다 두 팀으로 나누어서 좌우로 갈라선다 그는 선임자인 허동식을 바라보았다 넌 세 명을 데리고 우측을 맡아라 나머지는 나와 함께 좌측 으로 간다 운영위원장실은 좌측이다 아래쪽의 총성은 어느덧 그쳐 있어 서 건물 안의 정적이 오히려 긴장감을 더해주는 분위기였다 탄 창의 바닥을 쳐올린 김상철은 Af574U자동소총을 움켜쥐고는 복도로 뛰어들었다 그의 뒤를 부하들이 따랐는데 복도 양쪽의 나무문들은 굳게 닫힌 채 움직이지 않았다 김상철이 복도 끝의 운영위원장실에 도착한 것은 채 10초도 되지 않았다 그가 육중 한 나무문에 발길질을 하자 나무조각이 떨어져 나가면서 문이 열 렸다 두 손으로 기관총을 움켜쥔 김상철이 몸을 굴리면서 안으 로 들어가 엎드린 자세로 총을 겨누었을 때 소파에 밝아 있던 사 내가 몸을 일으켰다 환한 불빛 아래 서 있는 그는 유장석이다눈을 치 켜뜬 얼굴로 김 상철이 몸을 세 웠다 넓 은 방 안에는 유장 석이 혼자 앉아 있었던 것이다 길고 긴 밤 87 널 기다리고 있었다 어깨를 편 유장석이 김상철을 딘아보았다 다른 놈들은 이미 옥상의 헬기장에서 헬기를 타고 떠났을 것이다 경비대도 아마 그쪽으로 몰려 갔을 것이고 왜 남으셨습니까 총구를 내린 김상철이 손등으로 이마의 땀을 첫어했다 어지러운 발자욱 소리가 들리더니 이한이 무서운 기세로 방 안에 뛰어 들어왔다 목구멍에서 쇳소리가 들릴 정도로 가뿐숨을 몰아쉬고 있다 방 안을 둘러본 그가 실망한 듯 어깨를 늘어뜨렸다 제 기 취 었군 몸을 돌린 김상철이 부하들에게 소리 쳤다 놈들은 옥상의 헬기장으로 갔다 경비대도 아마 그곳에 몰려있을 테니 항복하면 생포해라 80 영웅의 도시 피갖 출동준비 완료되 었습니다 방에 들어선 볼로프가 기운차게 말하고는 로스토프의 앞자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