틀거렸다파밀라 크레그의 목소리가 창

틀거렸다파밀라 크레그의 목소리가 창고를 울렸다파밀라 어서 이쪽으로 그 다음 순간 요란한 총성이 울려 퍼졌다 총탄이 시멘트 바닥과 차체에 맞아 튀었다 운전자가 두 손으로 허공을 움켜쥐면서 쓰러졌다 부룩스가 허리를 굽히면서 한쪽 무릎을 꿇었고 크레그는 자동차의 열린 문 안으로 몸을 숨겼다파밀라 제럴드가 부르는 소리에 머리를 든 파밀라는 어느 사이에 이쪽의 차 쪽으로 끌려온 자신을 발견했다어서 안으로 제럴드는 문을 열고 파밀라의 엉덩이를 힘껏 밀어 넣었다 치마가 뒤집혀지면서 문짝의 안쪽에 머리를 찍은 파밀라가 겨우 몸의 중심을 잡았고 제럴드가 따라 들어섰다 제럴드의 얼굴 한쪽은 피투성이가 되어 있었다 키를 돌려 시동을 건 그가 액셀러레이터를 바닥까지 밟자 타이어가 찢어지는 듯한 소리를 내며 공회전을 했다 그리고는 튕기듯이 흰 달려 나갔는데 바로 앞쪽에 마악 상체를 일으킨 알마야가 한팔로 땅을 짚고 앉아 있었다 파밀라가 입을 딱 벌리면서 손잡이를 움켜쥐는 순간이었다덜컹하는 충격과 함께 알마야의 몸은 시야에서 사라졌다그때는 저쪽도 핸들을 움켜쥔 부를 차를 돌려 출구로 나가는 참이었다부룩스의 자를 선뜻 스쳐 지나가자 부룩스의 옆자리에 앉은 크레그의 얼굴이 보였다 눈을 치켜 뜬 얼굴이었다 그 순간 뒤쪽에서 창고가 무너지는 듯한 폭음이 울렸다 폭음은 연속해서 두 번이 들리더니 창고의 천장에서 쇠기둥과 나무 판자들이 떨어져 내렸다 차체에 떨어진 조각들이 요란한 소리를 내면서 튕겨 나갔다 제럴드는 전속력으로 창고를 빠져 나왔다 백미러로 바라보자 뒤따라 빠져 나온 크레그의 차가 창고 앞에서 요란한 소리를 내며 앞머리를 이쪽으로 돌리는 것이 보였다 창고의 뚫린 지붕에서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알마야의 몸은 가루가 되어서 연기와 함께 뉴욕의 하늘로 올라가고 있었다제럴드파밀라가 손바닥으로 그의 옆얼굴을 덮은 피를 닦아 내었다엎드려 손을 뻗친 그가 파밀라의 머리를 아래쪽으로 눌렀으므로 그녀의 몸은 의자 사이로 처박혔다 그 순간 총알이 차체에 맞아 튀었고 유리창에 맞으면서 앞유리는 하얗게 되었다 제럴드는 주먹을 들어 유리창을 쳤다 머리통만한 구멍이 생겼고 다시 치자 앞유리는 찢어진 걸레조각이 되어 너덜거렸다빌어먹을그 사이에 차는 왼쪽 부분을 건물의 벽에 부딪히며 미끄러져 갔다 제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