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도우미 질싸 썰

20대 노래방에서 알바할 때 자주 오던 도우미냔들이 있었다
그 중 이쁜냔이 있었는데 나도 조신지라 까진 냔인거 알면서 그 냔은 잘해주게 되더라
음료수 가지러 오면 내가 넣준다고 하고 손님하고 싸우면 말려주고 여튼 똥귀저귀 다 갈아줬다
이 냔도 듣는게 있는지 내가 지한테만 잘해주는걸 알았나보다
어느날 이거 끝나고 일없다며 언제 끝나냐고 묻더라
사장냔한테 아프다고 구라치고 조퇴했다
새벽 2시에 할게 술퍼마시는거 말고 머있냐
근데 이냔이 도우미주제에 술을 못 마신다해서 돌아댕기다 비됴방에 갔다
아마 이냔이 대줄려고 작정했나보다
이쪽 냔들이 그런건 좋다 
영화보다 ㅍㅍㅅㅅ했는데 질사해서 귀싸대기 쳐맞고 끝났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