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젖은 손수건을 붙였다하하여자의 맑고 빠른 웃음소리가 귀에서 울렸을 때

다시 젖은 손수건을 붙였다하하여자의 맑고 빠른 웃음소리가 귀에서 울렸을 때 서진수는 내실 바닥에 엎어졌다 그때 문이 열리더니 사내 세 명이 들어섰다 모두 차분한 표정이었고 행동을 서두르지도 않았다 제 227회 붉은 여우17  눈을 뜬 서진수는 먼저 천장에서 하얗게 빛나는 형광등을 보았다 눈이 부셨으므로 이맛살을 찌푸린 순간 머리가 빠개지는 것 같은 통증이 왔다 그리고 나서야 자신이 여자에게 당했다는 것을 떠올렸다 덜컥 가슴이 내려앉은 그가 몸을 일으켰으나 그것은 마음뿐이었다 몸을 움직인 순간에 팔과 다리가 모두 묶여 있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그렇다면 정신을 잃고나서 납치된 것이다 서진수는 눈을 부릅떴다 지금은 전쟁 상황이나 다름없는 비상 상태였으나 서진수는 가게 일에만 열중했다 후방 근무를 하고 있는 셈이었다 처음 강기철을 따라 둘이서 상경했을 때는 그야말로 사고무친에다 사면초가였으나 지금의 서진수는 영업장 3곳을 관리하는 중간 간부가 되었으며 아직도 강기철의 최측근이다 그러나 요즘 같은 상황에서는 최전선에 나서지 못했다 난다 긴다하는 보스급들이 즐비했기 때문이었다  응 깨어났구나 옆쪽에서 들리는 여자 목소리에 기겁을 한 서진수가 머리를 틀었다 그 여자였다 다가선 여자는 이제 재킷에 바지 차림이었지만 얼굴은 여전히 화사했다  서진수 네가 강기철의 심복이지 여자가 부드러운 시선으로 서진수를 내려다보며 물었다 강기철과 둘이서 상경했다던데 그렇지 너 누구야 서진수가 겨우 그렇게 묻자 여자는 쓴웃음을 지었다 시간 소모하지 말도록 하지 지금 강기철이 은신한 장소만 대면 살려주마 웃기는 소리 내가 널 웃기려고 이러는 것 같애 여자가 눈을 가늘게 뜨더니 머리를 갸웃했다 아직 사태가 얼마나 심각한지 잘 모르는구나 그리고는 여자가 한걸음 물러서더니 표정이 차거워졌다 약을 넣어라 여자가 싸늘하게 말했을 때 갑자기 뒤쪽에서 사내 셋이 다가섰다 놀란 서진수가 몸부림을 쳤지만 불가항력이었다 곧 팔의 핏줄을 찾은 사내들이 꼼짝 못하게 눌렀고 주사가 놓아졌다 이런 쌍 너희들 무사할 것 같으냐 서진수는 악을 썼지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