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손으로 쥐었다 그런데 이곳에서도 소인을 구해주시는구려이 은공을 어찌

두 손으로 쥐었다 그런데 이곳에서도 소인을 구해주시는구려이 은공을 어찌 갚 아야 되겠습니까 그가 윤의충의 손을 끌어 안쪽의 내실로 안내했다 내실의 보료 에 자리잡고 앉자 위태구가 새삼스러운 듯 윤의충을 바라보았다 풍운아 233 장군그동안 어디에 계셨습니까 번성을 뒤흔들어 놓으신 뒤 에 일년 동안 모습을 감추셨지 않습니까 숨어 있었습니다 어허그런 줄도 모르고 소인은 사람을 시켜 개평부까지 찾아 보게 했소이다 위태구와는 물론 초면이다 그의 이름을 알게 된 것도 여진땅의 객사에서 채번이라는 남송의 지사를 만나 들었을 뿐이었다 위태구가 부드러운 시선으로 윤의충을 바라보았다 장군의 신기를 이제는 보았소이다 채번한테서 장군의 명성을 듣고난 데다 번성에서의 장군의 무용담은 요즘도 시중에서 떠돌 고 있습지요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도둑질을 했을 뿐입니다 한인들의 가슴을 후련하게 해주셨지요 장군은 몽골치하 한인 들의 영웅이시오 옷을 갈아입고 매무새를 고친 전창과 표걸이 밀실로 들어섰다그들은 방바학에 엎드려 윤의충을 바라보았다 목숨을 구해주신 은인이 평소에 흠모하던 장군이시라니 소인 들은 곧 죽어도 이런 광영이 없습니다 을의충이 얼굴에 웃음을 띠었다 이렇게 번거로운 인사를 하신다면 오래 맞아 있을 수가 없소 이 자들을 수족으로 부려 주십시오 위태구가 말하자 전창과 표걸이 일제히 엎드렸다 대형으로 모시겠소이다 방문이 열리더니 하인들이 요리상을 들고 들어섰다 산해진미였다234 대 영웅 장군을 모셨으니 취해 죽어도 그만이오 위태구는 온몸으로 기쁜 기색을 드러내었다 그날 밤귀홍루의 별실에 누워 있던 윤의충은 상반신을 일으켰 다 위태구와의 주연을 마치고 침소로 들어온 지 한 식경쯤이 지 난 후였다 이미 축시도 지날 무렵이라 안쪽의 귀홍루에서 희미하 게 들리던 가무 소리도 끊걱 있었다 거기 누구냐 윤의충이 낮은 목소리로 묻자 방문 밖에서 벼운 인기척이 났 다 소제 표걸이올시다 웬일로 거기 있느냐 범을 서고 있었습니다 떻으로 들어라 곧 방문이 열리더니 표걸이 들어졌다 그는 계면책은 표정으로 허리를 숙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