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소환에 응하지 않은 페르난도는 지난 주에 집까지 옮겨

봉소환에 응하지 않은 페르난도는 지난 주에 집까지 옮겨 그와 단절한 것처럼 보였다 이곳은 산 페드로 만이 내려다보이는 바닷가의 저택이었다 롱비치 공항이 멀지 않은 곳에 있었으므로 하늘에서는 끊임없이 비행기의 폭 음이 들려 오고 있었다 페르난도 지미 골드는 제가 LA를 떠나면 안된다고 했습니다 꼭 떠날 일이 있을 때는 미리 연락을하라고 하더군요 파올로가 조심스럽 게 입을 열었다224 시청의 도서관에 일자리도 만들어 주었는데 다니기 싫으면 집에 있으라고 합니다 페르난도가 입술 끝을 비틀며 잠자코 탁자 위를 내려다보았댜 페르난도 경찰국이나 마약부에서는 크링거 사건을 종결039해 버린 것같습니다 마르코가 입을 열었다 비행기 한 대가 폭음을 울리며 저택의 위를 지나갔으므로 그들은 잠시 말을 멈줬다 놈이 디에 살고 있는지 알아 내기만 한다면야 우리들이 입맛을 다시면서 마르코가 페르난도를 바라보았다 크링거를 궁지에 빠뜨리기 위해서 파올로를 위장자수시켰는데도 마 약부는 이제 그를 풀어 놓아 주었다 마약부의 구미에 맞도록 파올로 가 증거를 준비해 갔는데도 그것은 의외였다 페르난도는 머리를 들어 파을로를 바라보았다 마약부는 파올로가 조작된 증인이라는 것쯤은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크링거를 잡기 위해서는 그만한 증인도 없다 그들은 파올로를 쓸 수밖에 없을 것이 고 크링거는 구속되어야 했다 크라우스는 고영무가 죽였을 것이다 페르난도가 입을 열었다 크링거와 고영무 사이에 어떤 협상이 있었을거야크라우스의 TV방송을 보면 놈이 크링거를 배신하려고 했다는 것을 누구나 알 수 있 f아마 크라우스는 크링거가 납치당하자 갑자기 욕심이 생겼겠지하지만 크링거가 자신을 납치한 것이 고영무가 아니고 자신은 베니 산타모니카의 부대 225스 비치로 몸을 피해 있었다니 말도 안돼 협잡이야 당연한 일 아닙니까 페르난도 마르코가 이맛살을 찌푸리고 물었다 크링거하고 고영무는 이해가 갑니다 크라우스를 제거하면 돈을 주겠다고 크링거가 제의했겠지요 하지만 금방이라도 크링거를 소환할 것 같았던 마약부가 파올로를 놓아 줘 버 린 것은 그건 나도 모른다 마르코 페르난도는 천천히 머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