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해져서 비싸드한테는 시선도 돌리지 않았다

강해져서 비싸드한테는 시선도 돌리지 않았다 비싸드는 김문호가 병원의 로비에 들어섰을 때 어디론가 사라져서 보이지 않았다김문호가사무실에 들어선 것은 그로부터 한 시간쯤 지난 후였다 자리에 앉은 그가 미처 숨도 돌리기 전에 전화벨이 울렸으므로 그는 긴장했다이준석을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다 숨을 길게 내쉰 그는 전화기를 들었다여보세영사님 이준석 입니다확인해 보셨습니까그의 목소리는 억양이 없어서 마치 책을 읽는 것 같았다 김문호가 저도 모르게 침을 삼켰다방금 확인하고 왔습니다039턱 밑에 점이 두 개 있었습니다 사진 얼굴하고도 같았구요039한국인으로 확인된 이상 대사께 말씀드려 서 유해를 본국으로송환시키도록 하겠습니다김문호가 땀이 밴 전화기를 바꿔 쥐었다저어 병원에서 이집트 출입국 담당 경찰을 만났는데 워렌 씨한테 전화를 해달라고 하더군요 이 대위가 저한테 연락을 했을거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그러자 전화가 끊겼으므로 김문호는 입맛을 다시고는 전화기를 내려놓았다여직원이 들어섰으나 그는 시선을 테이블에 내린 채 움직 Xl않았다영사님 대사께서 부르십니다보나마나 병원에 다녀온 결과를 물을 것이다 힘들게 자리에서일어선 김문호는 다시 입맛을 다셨다 시체가 한국 여자라는 것밖에 보고할 것이 없었던 것이다어디 가세요방을 나가는 이준석의 등뒤에서 요시에가 물었다 발을 멈춘이준석이 머리만 돌려 그녀를 바라보았다잠깐 나갔다 오겠소039어디 가시느냐고 물었어요그러자 문 밖에 서 있던 사드가 응접실로 한 걸음 들어섰다오경미 씨 시체가 화인되었4 요시에 씨 대위하고 내가 할일이 있습니다놀란 요시에가 눈만 치켜떴을 때 이준석은 사드와 함께 집을나왔다 트리폴리 시내에 있는 단층 저택은 주택가에 자리잡고 있어서 한적한 분위기였다저녁무렵이었다 앞장서서 골목을 걷던 사드가 이준석을 돌아보았다039위난 두 번 이상 만난 여자가 없어내가 여자한테서 필요한 건 섹스뿐이지시끄럽게 떠들던 그가 빙긋 웃었다039그래서 나를 만난 여자들은 내 아래 물건만 기억하고 있을 거야이준석은 시선을 마주치지 않았고 입을 열지도 않았다 이제사드와는 협조하는 사이가 되었다 그들이 피신하고 있는 주택도사드가 마련한 곳이었다사드를 해변에서 잡았지만 원한이 없는데다 CIA에 대한 배신감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