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베고 돌아갔단 말이다 왜 요시나리

보베고 돌아갔단 말이다 왜 요시나리 군에게는 모토카스 혼자서 전장복판에 서 있었으니까요 입맛을 다신 혼다가 말을 이었다 그리고 모토카스는 기고만장하여 안하무인이었을 것입니다 요시나리가 무릎을 치며 좋아했겠다 요시나리도 마음이 편치는 않을 것입니다 모토카스가 단칼에 베어진 후로 양군은 서로 대치만 한 채 싸움은 벌리지않고 있었으니 이반의 출현은 효과가 있긴 했다 그러나 일촉즉발의 상황인 것이다 오늘밤에 다시 시작 될 수도 있다 마사나가는 어깨를 부풀렸다가 긴 숨을 뱉으며 늘어뜨렸다 모토카스는 아끼는 부하였고 그 용명에 마사나가 자신도 사기가 올라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직 호소카와 공으로부터 연락이 없는가 마사나가가 소리치듯 물었을 때였다 청 앞쪽 마당이 어수선해지더니 무장하나가 두 명의 부하를 뒤에 이끌고들어섰다 앞장선 사내는 호소카와의 중신 사타케이다 거침없이 청 안으로 들어선 사타케가 털썩 마사나가의 앞에 앉았다 마사나가는 영주로써 사타케보다 급이 높았지만 아직 하타케야마 가문을장악한 상황도 아닌 것이다 거기에다 관령의 중신으로 녹봉이 3만석이나 되었으니 보통 영주쯤은 눈아래로 보았다 사타케가 늘어진 눈시울을 들어 마사나가를 보았다 싸움이 일어난 후로 호소카와 가문에서 처음 찾아온 손님이다 관령께서는 이번 출 진이 경솔했다고 하셨소 사타케가 던지듯 말했다 장기전이 될 가능성이 커졌단 말씀이오 관령께선 화가 나 계시오 이보시오 사타케공 마사나가의 목소리도 높아졌다 관령께서 기마군 2천만 응원해 주셨다면 벌써 남쪽전선을 장악하고 서쪽으로 진출해 있었을 것이오 관령께서 더 이상 싸움을 일으키지 말라는 전갈을 갖고 났소 허 어 야마나 소젠이 요시나리에게 기마군 1천을 이미 지원해 준 것을모른단 말인가 관령께선 야마나 공한테도 밀사를 보내셨으니 더 이상 나서지 않을 것이오 그러자 청 안의 무장들이 술렁대었으므로 사타케가 목소리를 낮췄다 마사나가공 은밀히 전할 말씀이 있소 마사나가는 못마땅한 듯 이맛살을 찌푸렸지만 곧 손을 들어 흔들었다 청 안에 마사나가와 혼다 그리고 사타케와 두 부하만 남게 되었을 때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