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미친 년이 놓고 간 브래지어가 하나 있다네 그걸 빌려줄테니

어떤 미친 년이 놓고 간 브래지어가 하나 있다네 그걸 빌려줄테니 저기 있어 내가 말하고 올까 캠블이 턱으로 가리킨 바의 구석 자리에는 한 사람이 않아 있었다긴 머리를 뒤에서 졸라매었으므로 꽁지를 자른 말꼬리의 형상이다 동 양 사내가 혼자 랄아서 맥주를 마시고 있었다 of 70TH 지미가 눈을 부릅뜨자 캠블이 입술 끝으로 웃더니 위스키를 한잔 더그의 앞에 내려툴았다 저 일본놈이 아까부터 자네를 힐끗거리고 있었단 말이야 일본놈인지 중국놈인지 어떻게 알아 한국놈일 수도 있고 문득 지미는 피터가 이야기한 한국놈이 생각났다 지금쯤이면 그 배가 공해상에서 LA 앞을 지났을 시간아다 이봐캠 그 전화기 즘 이리 취봐내 휴대폰을 차에 두고 나와서 그래 술잔을 내려놓은 지미가 손을 벌렸다 왜 불러내을 여자라도 있어 입술 끝을 비틀며 캠블이 전화기를 그의 앞에 내려놓았다 지미는 수화기를 들고 다이얼을 눌렀다 동양인 쪽으로 시선을 주자아니나 다를까 그쪽이 이쪽을 보고 있었으므로 와락 얼굴을 찌푸린 그 는 몸을 돌렸다 여보세요 경비대 입니다 장례식 171 전화기에서 사내의 말소리가 들렀다 난 단속반의 지미 굴드인데 피터 즘 바뀌 주시오 아 지미씨 대장은 지금 바다에 있습니다 지미가 수화기를 고쳐 쥐었다 왜 무슨 일이 있소 다그쳐 묻자 저쪽은 잠시 망설이는 눈치였다 이봐요난 단속반의 지미란 말이오 당신도 알고 있지 않소우리 가 그런 것쯤은 알 수도 있지 않느냐구 신고가 들어와서요 사내가 결심한 듯 말했다 산호세 호에서 배를 띄줬답니다 샌디에이고 쪽으로 배가 떠난 모 양인데 레 이더에도 잡혔어요 수화기를 내동템이친 지미는 캠블네 바를 뛰쳐나갔다 장의사 버스주변으로 승용차들이 여남은 대 세워져 있고 강가쪽으 로는 모닥불이 타고 있었다 승용차 운전사 대여섯 명이 모닥불을 둘 러싸고 잡담을 나누고 있는 것이 보였다 야 너 어디 가 신용만이 앞장서 가는 최대광을 소리쳐 불렀으나그는 턱을 세운 채로 내쳐 걷는다 야 이 새끼야 어디 가 그와의 거리가 10미터에서 20미터로 멀어져 갔다 길가로 나온신용만이 주위를 두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