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AK47111형인데 단거리 살상용이지만 소사로 오백 미터 거리의 집단도 쓰러뜨

한 AK47111형인데 단거리 살상용이지만 소사로 오백 미터 거리의 집단도 쓰러뜨릴 수039있는 위 력이 있다 빌어먹을 요즘 같아서는 삭막해서 못해먹겠군혼잣소리로 투덜거린 아이드가 무심코 거리 왼쪽으로 시선을돌렸을 때였다개 한 마리 보이지 않던 거리를 두 사내가 다가오고 있었다 어둠 속이어서 형체만 보였는데 빠른 걸음이다 예합도 그들을 본모양으로 담에서 등을 떼었다사내들은 거침없이 다가왔는데 둘 다 아랍식 전통 로브 차림으로 맨머리였다거리가 십 미터 정도로 가까워지자 옆쪽 가로등 빛으로 그들의얼굴 윤곽이 드러났다 검은 피부에 두 사람 모두 콧수염이 짙었다 아이드가 힐끗 예합을 보았다 거리 오른쪽에 람세스 역의 뒤쪽으로 빠지는 샛길이 있기는 했다긴장한 그들을 본 사내들이 주춤대며 걸음을 늦추더니 아이드앞에서 멈춰섰다람세스 역으로 가는 샛길이 어디에 있소길 잃은 촌놈이다 입맛을 다신 아이드가 턱으로 오른쪽을 가리켰다이쪽으로 백 미터쯤 가면 오른쪽에 샛길이 있소고맙소 친구039사내 하나가 흰 이를 드러내며 웃었다그 순간 아이드는 사내가 들어 올린 한 손을 보았다 어느 틈엔지 사내는 손에 소음기가 끼워진 권총을 쥐고 있었던 것이다총구에서 번쩍이는 섬광이 일었고 다음 순간 아이드는 벽에 등을 부딪치며 주저앉았다반대쪽의 예합도 마찬가지였다 눈 깜짝할 사이에 일어난 일이었으므로 그들은 두 눈을 뜬 채로 주저앉아 숨이 끊어졌다입구는 제압했다아이드의 자리에 선 사내가 무전기를 꺼내 속삭이듯 말하고는골목 안쪽을 바라보았다 가로등도 없는 골목은 마치 깊은 굴처럼 보여졌다 담장 양쪽에 주택이 있었지만 모두 불을 졌기 때문이다곧 거리 왼쪽에서 십여 명의 사내가 소리없이 달려왔다 일사불란한 움직임이다 그들은 제각기 손에 소음기가 끼워진 짧은 기관총을 쥐고 있었는데 골목 안으로 순식간에 빨려 들어갔다거리 건너편의 역을 둘러싼 담장 위에서 그들을 바라보는 두사내가 있었다 이쪽도 짙은 어둠 속이었지만 야간용 암시 장치가 부착된 망원경에는 사내들의 움직임이 선명하게 드러났다 그들은 담장가에 쌓아놓은 빈 드럼통 위에 올라가 있는 것이다039모두 열두 명입니다 그리고 중무장을 했습니다무전기를 귀에 댄 시노하라가 다급하게 말했다골목 앞에는 두 명이 대신 감시를 하고 있습니다알았다 위치를 지키고 이상 있으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