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도에 애들을 모아놓고 있습니 다 누

미도에 애들을 모아놓고 있습니 다 누구한테 당했다는 거야 그것이 힐끗 권명환이 눈치를 본 부하가 얼굴이 굳어졌다 이사님이 시킨 일이라고 합니다 내가 눈을 치켜뜬 권명환이 입술을 비틀며 웃었다 최광철이 그 새끼가 눈이 뒤집혔군 그래 내가 그 새끼들을 습격했다구 내일 간부회의 때 승산이 없으니까 일을 벌렸다고 합니 다 그 소리 누구한테 들었어 그쪽 놈들한테 소문이 다 퍼졌습니다 이 자식이 음모를 꾸미는군 이를 악물었던 권명환이 앞쪽을 노려보더니 머리를 들었 다 간부들을 불러 예 이사님 잠간만 권명환이 서둘러 나가는 부하를 불러 세웠다 호들갑스럽게 굴지 마라 그냥 상의 할 일이 있다고 오라고 해 우리는 비상 소집이 아니다 부하는 권명환의 심복으로 루비 빠찡코의 영업부장 탁정섭이다 그가 이맛살을 찌푸리고 권명환을 보았다 뭔가 불만 인 표정이었다 이사님 그러다가 저쪽이 치고 오면 어떻게 합니까 그렇게는 못해 권명환이 쓴웃음을 지었다 그렇게 되면 최광철이 저도 망한다 부하가 방을 나가자 권명환은 전화기를 들면서 손목시계를보았다 8시 40분이 되어가고 있었다 36 야차 전화기를 내려놓은 경철이 앞에 앉은 정팔호를 바라보았 다 영동회가 두 쪽으로 나뉘어져 전쟁을 일으키려고 하는군 누구한테서 온 전화지요 정팔호가 묻자 경철이 자리에서 일어나며 눈짓을 했다 눈치를 챈 정팔호가 말없이 따라 일어섰다 그들은 빠찡코의 사무실을 나와 창고 앞에서 마주보고 섰다 최광철측 간부급 두 명이 습격을 받았어 최광철은 그것 이 권명환의 짓이라면서 전쟁준비에 들어갔어 그놈들 곧 망하겠소 정팔호의 표정이 느긋해졌다 우리한테 해 될 것이 없지 않습니까 간부급 투표에서는 권명환이 이길지 몰라도 전쟁을 하면 최광철한테 밀려 전쟁이 끝나면 세력이 줄어듭니다 우리한테 기회가 거저온거요 그러자 경철이 머리를 저었다 오늘 오전에 권명환을 만났어 권명환은 내가 도와주겠다고 했더니 거절하더군 그런데 조금 전에 전화가 왔어 전쟁 을 막을 방법이 없겠느냐고 물어보더군 놀란듯 눈을 크게 뜬 정팔호가 바짝 다가섰다 권명환을 만났단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