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이정환이 머리를 들어 그를 바라보았다

어 이정환이 머리를 들어 그를 바라보았다 국내 사건에 관한 일이야 앞으로는 우리 단독으로 처리하네펼 요한 정보는 내가 가져다 줄테니까 네 청장넘 그리고 대한일보의 사회부 기자였던 이재영이라는 여자가 있어요즘은 휴가원을 내고 쉬고 있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신문사고위층에서 연락이 왔는데 집에도 없고 친지한테도카지 않았다는 거야 그 여자 김원국 사건을 취재하던 기자였어 그 여자 194 밤의 대통령 제2부 H도 함께 찾게 은밀하게 01 내가 최대한으로 협조하겠네 필요한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날 찾게 감사합니다 박동호가 머리를 1덕여 보였으므로 이정환은 자리에서 일어셨다 방으로 들어선 이정환은 눈을 크게 뜨고는 얼굴에 웃음을 책었다 어 출장이 일찍 끝난 모양이구만 유혁근이 의자에서 일어났으나 얼굴은 딱딱하게 굳어 있다 우리 또 마빠지겠어 한동안 잠잠한가 싶었더니 말이야 자리에 앉은 이정한이 입맛을 다시며 유혁근을 바라보았다 금방 청장실에 불려갔다 왔어 우리더러 김원국씨를 찾아내라는 거야 이재영 기자하고조웅남 김칠성 강만철 등은 수배중이니까 말할 것도 없고 은밀하게 진행하라는데 전 수사력을 동원해서라도 골치 아프게 생겼어 전 아넘니다 유혁근이 머리를 들고 그를 바라보았다 전 10철 1일자로 영등포 경찰서 방범과장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무엇이 이정환이 와락 이맛살을 찌푸리고 상체를 굽혔다 배후의 조종자 195 아니 내가 아무 통보도 받지 않았는데 이게 무슨 제가 사건에 너무 접근해 있었기 때문이지요 아니 의도대로 움직이지 않았기 때문일 겁니다 받아들일 수 없어 나는 이정환이 책상 위에 놓인 전화기에 손을 뻗자 바로 유혁근의 손이그의 손을 눌렀다 과장넘 이러시면 안됩니다 과장님은 초연해지셔야 합니다 얼굴이 달아오른 이정환의 두들한 턱이 가늘게 떨렸다 유혁근이 말을 이었다 제 후임으로는 최순태 경감이 온다고 하더군요 최순태라면 형사국에 있는 박동호의 심복이다 이정환은 입을 꾹 다문 채 유혁근을 바라보았다 과장넘 제가 이런 말씀 드리기는 외람됩니다만 진정하셔야 합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