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주인께 나하고 동침했다고 말하면 된다불편하겠지만 마음에도 없는 정

아침에 주인께 나하고 동침했다고 말하면 된다불편하겠지만 마음에도 없는 정사를 치르는 것보다는 나을 것이 야112 대 영웅 숨을 죽인 그녀는 꼼지락대지도 않는다 나는 마음을 준 여인이 있다 그녀를 아 고려땅을 떠난 몸이 야 포로로 끌려가는 그녀를 두고 내가 어찌 다른 여인을 품을 수 가 있겠는가 아마 그녀도 나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나는 그녀 면전에 나 타나 기운을 잃지 말고 기다리라고 말해 주어야만 한다 여인이 길게 숨을 뱉었다 꼭 찾으십시오 장군정성이 첫되지 않기를 바라쳤습니다 가다 죽어도 상관이 없다 설령 만나지 못하게 된다고 해도 나 는 그녀에게 진심을 바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한다 부모형제를 모두 잃고 적지로 끌려가는 여인이다 내가 정을 주었던 유일한 여인이지 나는 그녀에게 상처를 많이 주었다 장군께선 정이 깊으십니다 이제 여인도 차분해져 있었다 숨결도 고르다 김영 아씨께서는 행복하신 분입니다 네가 김영 낭자를 아느냐 려땅의 정변과 장군과 낭자의 사연도 소문으로 들었습니다 허 어 이제 그의 말투는 격의가 없어졌다 아마 하롯밤을 스치고 지난 사이로 경계심이 풀어졌기 때문일 것이다 그가 길게 숨을 및었다 내 주변의 사람은 모두 죽거나 상처를 입는다 소문대로 내가 전생에 악귀였기 때문인 모양이야 대륙으로 1란 분하다 내가 살아 남는다면 꼭 고려땅을 다시 밟을 것이다 다시 방 안에는 정적이 덮였고 그들은 이윽고 잠이 들었다 다음날 아침 먹이를 든든히 먹은 말이 끌려나왔고 윤의충이 고 배를 잡았을 때였다 의관을 갖춰 입은 여강이 서둘러 다가왔다 장군 아침도 드시지 않고 가십니까 서둘러야 따라잡습니다 머리를 든 윤의충이 얼굴을 굳혔다 여강의 뒤를 어첫밤의 여종이 따르고 있었던 것이다 비단 치마 저고리를 입은 그녀가 시선 이 마주치자 부끄러운 듯 머리를 숙였다 여강이 윤의충의 손을 잡았다 장군 꼭 다시 들러 주십시오 인연이 있다면 만나게 되겠지오 여강이 옆에 선 여인을 가리켰다 이 애는 소인의 동생으로 여민이라고 합니다 스스로 장군방에들어가겠다고 해서 큰 실례를 했소이다 말씀 모두 들었습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